포티넷코리아(www.fortinet.com/kr)는 IDC가 최근 발표한 2019년 1분기 보안시장조사에서 자사가 국내 방화벽 시장점유율 1위 업체로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IDC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포티넷은 전년 동기인 2018년 1분기 15.6%에서 올해 1분기 21.5%로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이며, 보안 업계에서 확고한 리더십을 구축했다.


또한, 포티넷은 2019년 1분기 전년 대비 53.7%(YoY)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포티넷코리아 조원균 대표는 “이번 결과는 금융 및 대형 엔터프라이즈 시장에 대한 진입을 강화하고, 중견 기업시장 대상 패브릭(Secure Access) 마케팅을 확대한 전략이 주효했다고 본다. 향후에는 공공 및 지방사업 확대를 위한 파트너 생태계를 구축하고, 국내외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들과의 협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VPN 및 SD-WAN 시장 확대를 가속화하고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5G 보안 레퍼런스를 확보함으로써 보안시장에서의 포티넷의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IDC에 의하면 2019년 국내 방화벽 (UTM) 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11.1% 성장한 1,344억 원(KRW)으로 조사됐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