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사이트테크놀로지스가 지난 5월 대만에서 개최된 컴퓨텍스(Computex)에서 퀄컴의 자회사인 퀄컴테크놀로지스의 모뎀이 내장된 업계 최초 5G 노트북 시연을 위해 키사이트 5G 네트워크 에뮬레이션 솔루션을 사용했다고 18일 발표했다.


이를 통해 양사는 5G NR(New Radio)로 가능해진 고속와 저지연 커넥티비티 그리고 최대 7Gbps의 다운스트림 속도를 공개했다.


시연에서는 퀄컴의 최신 플랫폼 퀄컴 스냅드래곤(Qualcomm Snapdragon) 8cx SoC(system-on-a-chip)와 X55 5G 모뎀, 그리고 키사이트 5G 네트워크 에뮬레이션 솔루션을 사용했다.


키사이트-5G 네트워크 에뮬레이션 솔루션.png
▲키사이트 5G 네트워크 에뮬레이션 솔루션


키사이트 무선 테스트 그룹의 수석 책임자인 루카스 핸슨(Lucas Hansen)은 “키사이트 5G 솔루션은 모바일 에코시스템 전반에서 빠른 속도로 산업 표준으로 자리를 잡으며 모바일 및 디바이스 제조업체가 멀티모드 설계를 검증하고 흥미로운 신제품을 소비자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키사이트 UXM 5G 무선 테스트 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키사이트 5G 네트워크 에뮬레이션 솔루션’은 비독립형(NSA) 모드와 독립형(SA) 모드 모두에서 프로토콜, RF 및 무선 리소스 관리(RRM)와 관련한 5G NR 멀티모드 설계를 검증할 수 있다.


키사이트의 종합적인 5G 솔루션은 거의 모든 폼팩터에서 멀티모드 설계를 신속하게 검증하는 데 필요한 유연성을 제공해, FR1과 FR2 스펙트럼의 글로벌 요건을 빠르게 충족할 수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한편, 올해 초 양사는 주파수 분할(Frequency Division Duplexing, FDD) 방식에서 모바일 업계 최초로 5G NR 데이터 콜을 구축했다고 발표했으며, CES 2019에서 산업용 사물인터넷(IIoT) 어플리케이션을 시연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