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STMicroelectronics, 이하 ST)가 인텔의 상황 감지(Context Sensing) 기술에 사용되는 ST의 플라이트센스(FlightSense) ToF(Time-of-Flight) 거리측정 센서 출력 기반의 사용자 감지 솔루션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이 솔루션은 PC 데이터 보안에 혁신적 방식을 제공하면서, 전력소모를 줄이고 사용자 경험을 향상시켜주는 것이 특징이다.


노트북 베젤의 커버 글래스 뒤에 보이지 않게 설치된 ST의 플라이트센스 ToF 센서는 PC 앞에 사용자가 있는지를 모니터링한다. 사용자가 자리를 비우면, 이를 ToF 센서가 감지하여 즉시 시스템을 잠그고 윈도우의 최신 대기모드 저전력 상태(the Windows Modern-Stand-by low-power state)로 진입하도록 해 보안을 향상시키고 전력소모를 줄여준다.


이후 저전력 자율모드로 전환되며, 사용자가 자리에 돌아오는지 스캐닝하면서 PC를 슬립모드로 유지해 전력소모를 줄인다. 사용자가 돌아오면 PC를 활성화하고, 키를 누르거나 마우스를 움직이지 않아도 자동으로 안면인식을 실행해 로그인해준다.


이 시스템에 사용된 특허 받은 ST의 알고리즘은 전력소모가 많은 비디오 분석이나 침입 가능성이 높은 웹캠에 의존하지 않고도 의자와 같은 무생물을 PC 앞에 가만히 앉아 있는 사람과 구별할 수 있다.


기존의 IR(Infra-Red) 거리 측정 센서는 반사된 신호의 강도에 의존하기 때문에 거리를 직접 측정할 수 없다. ToF 센서와 달리 IR 센서의 효과와 정확성은 목표물의 반사율에 따라 달라진다. ST의 ToF 센서는 목표물의 정확한 거리 측정과 독보적인 초소형 사이즈, 저전력 소모 이점을 모두 제공한다.


ST의 플라이트센스 ToF 기술은 저가의 소형 센서를 이용해 정확한 거리 측정을 제공함으로써 거리 측정 및 근접 센싱 분야에 혁명을 일으켰다. 이 센서의 동작 원리는 센서에서 출발한 광자가 목표물에서 반사돼 다시 센서로 수신되는 데 걸리는 시간을 측정하는 방식이다. 피사체까지의 정확한 거리를 계산하기 위해 광자의 ‘이동 시간’에 빛의 속도를 곱한다.


ST 이미징 사업부 사업 본부장 겸 수석 부사장인 에릭 오세다(Eric Aussedat)는 “ST의 업계 선도적인 플라이트센스 ToF 거리 측정 기술을 활용해 개발된 사용자 감지 기술은 배터리 수명을 연장하고, 데이터 보호를 강화할 뿐만 아니라 PC 사용자의 편의성을 높여준다”고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