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x_Tibero.png


티맥스데이터(대표이사 이희상)는 그동안 오라클 제품을 사용했던 브라질 공공기관이자 3대 연금기금 중 하나인 브라질 연금관리공단(FUNCEF)의 데이터베이스 시스템을 자사의 DBMS 제품 ‘티베로’로 성공적으로 전환했다고 4일 밝혔다.


브라질 연금관리공단은 남미에서 가장 큰 연금기금 중 하나이다. 브라질 국영은행인 카이샤 은행의 임직원 연금 운용을 위해 1977년에 설립됐으며, 약 13만 명의 가입자와 약 20조원의 자산을 운영하는 브라질 최대의 공공기관이다.


이번 브라질 연금관리공단 사례는 티베로가 남미 시장에서 대표적인 대형 사업으로써 앞으로 지속적인 유지보수 사업으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브라질을 포함한 남미 시장은 물론 세계 시장에서 국산 대표 DBMS 제품이 확산되는 데 교두보가 될 전망이다.


티맥스데이터의 DBMS 제품 티베로는 대용량 DB를 지원하고, 타 DBMS와의 뛰어난 호환성이 특징이다. 보안과 관리 기능, 뛰어난 데이터 처리 성능과 안정성 등을 통해 외산 DBMS를 완벽하게 대체할 수 있는 제품으로 호평을 받아 왔다. 이렇게 뛰어난 기술경쟁력과 높은 비용절감 효과를 바탕으로 국내외 DBMS 시장에서 타 DBMS 제품 윈백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끌어내고 있다.


특히 행정안전부의 전자정부인증 및 재난관리 등 국내 공공기관의 주요 시스템에도 도입이 되었으며, 말레이시아 노동부, 러시아 국립 카드결제 회사 등 국내외 여러 분야의 핵심 DB 시스템에도 지속적으로 채택되며 900여 기업과 3,200여 건의 업무에 꾸준히 적용되어 왔다. 또한 타 DBMS 제품을 티베로로 전환하는 윈백 사업도 작년까지 누적 600여 건을 달성하는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 도입이 확대되고 있다.


티맥스데이터 이희상 대표는 “티베로가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에서도 기술력과 안정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사례는 수십 억원 규모의 대형 사업임에도 불과 8개월 만에 DB 전환을 완료해 세계 시장에서 한국 SW의 위상을 높이는 계기가 됐다”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