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볼트가 업계의 전문가를 영입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선다.


컴볼트(www.commvault.com, 지사장 고목동)는 16일 최고매출책임자(CRO)로 리카르도 디 블라지오(Riccardo Di Blasio)와 고객 관리 부서인 ‘커스터머 석세스’ 부문 부사장에 샌드라 해밀턴(Sandra Hamilton)을 새롭게 선임한다고 밝혔다.


컴볼트-리카르도 디 블라시오 CRO.jpg


최고매출책임자에 임명된 리카르도 디 블라지오는 컴볼트 비즈니스 전 분야에 걸쳐 통합과 제휴를 통해 모든 매출 관련 활동을 주도할 예정이다. 글로벌 영업과 마케팅, 비즈니스 운영 등 부문에서 20년 이상의 풍부한 업계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디 블라지오는 향후 컴볼트의 매출 성장 전략을 재정비하고 시장 공략 강화에 나설 계획이다.


앞서 디 블라지오 최고매출책임자는 커넥티드카 소프트웨어 플랫폼인 글로브터치(Globetouch)의 최고경영자(CEO)를 지내며 IoT 및 커넥티드카 업계 성장을 견인한 바 있다.


컴볼트-샌드라 해밀턴 VP.jpg


컴볼트 고객 관리 지원 부서인 커스터머 석세스 부문 부사장직에 선임된 샌드라 해밀턴은 컴볼트 시스템 엔지니어링과 전문 서비스, 지원팀 등을 이끌며 전체 고객 생애 주기(customer life cycle)에 걸쳐 엔드투엔드 고객 인게이지먼트, 서비스 및 지원 강화에 주력할 예정이다.


업계 베테랑인 해밀턴 부사장은 다양한 고객 기반 경험과 전문성을 통해 성공적인 혁신 비즈니스 전략과 재무 관리 경험을 바탕으로 부서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컴볼트 솔루션 제품 포트폴리오에 대한 고객 경험과 성공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 컴볼트의 서브스크립션 기반 라이선스 체계와 유연한 가격 책정 모델 채택을 지원하기 위해 엔트투엔트 고객 인게이지먼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앞서 해밀턴 부사장은 가장 최근까지 오리건 주에 본사를 둔 IT 자동화 기업인 퍼핏(Puppet)의 커스터머 석세스 팀을 이끌었다. 이전에는 EMC의 글로벌 서비스팀에서 시장진입전략(GTM) 기획을 담당하고 EMC 컨설팅 조직의 책임자로 역임했다.


산제이 머천다니(Sanjay Mirchandani) 컴볼트 회장 겸 CEO는 “컴볼트의 비즈니스 간소화 및 집행력 강화에 주력하면서 예측 가능하고 견고한 성장을 달성하기 위해 업계에 깊은 조예를 가진 전문가들이 합류하게 되어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하며, “이들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글로벌 판매 조직 내 효율성을 높이고, 오늘날 고객이 데이터를 하이브리드 및 멀티클라우드 환경으로 이동하면서 비즈니스 전략을 추진함에 따라 고객의 비즈니스 성공과 만족을 지원하는데 있어 두 사람은 컴볼트에 커다란 자산이며, 향후 더 큰 비즈니스 성장을 견인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