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루크 발렌테-시스코 SP 사업부 부사장.jpg


장-루크 발렌테(JL Valente) 시스코 클라우드 플랫폼 & 솔루션 그룹 SP 사업부 부사장은 14일 삼성동에서 ‘멀티액세스 엣지 컴퓨팅(MEC)’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시스코는 5G 시대 모바일 네트워크 환경은 분리, 분해, 가상화 등의 과정을 거쳐 아키텍처를 새롭게 정의할 필요가 있다며, 다양한 신기술을 적극 수용해 신규 서비스 및 사업 기회를 모색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시스코는 5G를 ‘경험을 구매’하는 단계로로 평가하고 5G 아키텍처의 핵심을 ‘모바일 코어’라고 설명했다. 5G 네트워크 아키텍처는 크게 RAN, 트랜스포트, 모바일 코어로 구성되어 있으며, 5G부터는 ‘모바일 코어’가 가상화를 통해 기존 LTE 서비스의 중앙집중방식이 아닌 라디오 기지국과 가까운 위치에 전진 배치되어 더 빠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렇게 분산된 모바일 코어를 5G에서는 ‘멀티액세스 엣지 컴퓨팅(MEC) 플랫폼’이라고 칭하며, MEC는 엣지 컴퓨팅 기술을 기반으로 노드를 최대한 사용자 측과 가까이 위치시켜 초저지연 서비스를 구현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장-루크 발렌테 부사장은 “5G 통신사업자와 사용자의 요구 사항을 만족시키고자 자동화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신속한 서비스 대응을 위한 솔루션 기술 개발을 강화하고 있다”며, “시스코의 솔루션은 가상화, 개방화 및 표준화에 기반하여 어떠한 5G 서비스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