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턴디지털 iNAND AT EM132.png

웨스턴디지털(www.westerndigital.com/ko-kr)이 업계 최초 3D TLC 낸드 기반의 256GB 오토모티브용 ‘웨스턴디지털 iNAND AT EM132’를 공개했다.


‘iNAND AT EM132 EFD’는 업계 최초 64단 3D 낸드 TLC 기술을 적용한 e.MMC 임베디드 플래시 드라이브(Embedded Flash Drive, 이하 ‘EFD’)로 오토모티브용 스토리지 솔루션이다.


웨스턴디지털 iNAND AT EM132 EFD은 자동차산업 품질경영시스템 IATF 16949와 자동차 반도체 품질 기준 AEC-Q100 인증을 획득하고, 자동차 기능 안전성 국제 표준규격인 ISO26262의 낸드 플래시 안전 매커니즘(Safety Mechanisms)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는 iNAND AT EM132 EFD는 강도 높은 오토모티브 워크로드를 위한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또한, 향상된 상태 모니터링 기능, 발열 관리, 자동 및 수동 리드 리프레시(read refresh), 견고한 전원 관리, JEDEC 표준 이상의 강력한 데이터 보존 기능 그리고 최신 데이터 보호 및 오류 정정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높은 품질과 신뢰도를 바탕으로 e-콕핏, AI 데이터베이스, ADAS(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최첨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등 최신 오토모티브 애플리케이션의 요구사항과 고용량 스토리지에 대한 수요에 부합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기존에 고용량 스토리지는 차량 내 지도 데이터,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 사용자 정보 등을 저장하는 데 주로 사용됐으나 이제 데이터 기록기, 디지털 클러스터, 게이트웨이, V2X 커뮤니케이션(Vehicle-to-Everything Communication, 차량-사물 간 통신), ADAS, AI 등을 포함하는 차세대 오토모티브 애플리케이션으로 그 활용처가 변하고 있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낸드 플래시 또한 최고 105oC에 이르는 극한의 환경을 견디도록 설계되는 것은 물론 오토모티브 애플리케이션에 필수적인 높은 품질과 신뢰도를 갖춰야 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Counterpoint Research)의 파트너 겸 리서치 디렉터 닐 샤(Neil Shah)는 “스토리지는 커넥티드 카 내에서 반도체가 적용되는 분야 가운데 가장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것 중 하나”라며 “최신 IVI(In-Vehicle Infotainment,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AI 그리고 센서 기반 자율주행 시스템 등은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생성하며, 이 데이터는 엣지단에서 로컬로 처리 및 저장돼야 한다. 2022년까지 차량 한 대당 평균 2TB의 스토리지가 필요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오데드 사지(Oded Sagee) 웨스턴디지털 디바이스 부문 시니어 디렉터는 “철저한 품질과 신뢰성을 겸비한 고용량 스토리지가 오토모티브 분야의 표준으로 빠르게 자리잡고 있다”며, “웨스턴디지털이 새롭게 선보이는 iNAND AT EM132 EFD는 업계 최초 3D TLC 낸드 기반의 오토모티브용 e.MMC 제품으로 차세대 애플리케이션의 요구사항에 부합하는 기능과 스펙을 갖췄다”고 말했다.


한편, 웨스턴디지털 iNAND AT EM132 EFD는 최대 256GB의 용량 옵션을 제공하며, 현재 OEM사와 티어 1 제조사를 대상으로 샘플이 공급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