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브리지 컨설턴트_마무트.jpg


농장물의 상태와 수확량을 점검할 수 있는 로봇이 등장했다.


영국 전문기술 컨설팅 기업 캠브리지 컨설턴트(www.cambridgeconsultants.com)가 농지를 자율주행하며 작물의 생장과 예상 수확량 데이터를 다량 수집하는 로봇 마무트(Mamut)를 공개했다.


마무트는 데이터 자동 수집 기술을 통해 정확하고 활용도 높은 농작물 정보를 정기적으로 제공함으로써 농가에서 미리 수확량을 예측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캠브리지 컨설턴트가 개발한 마무트는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자율 로봇 플랫폼으로 GPS나 별도의 전파시스템이 없이도 자동으로 주변 지도를 그리고 길을 찾을 수 있다.


인공지능(AI)이 탑재된 마무트는 밭, 과수원, 포도원 등의 농지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며, 라이다(LIDAR), 관성 측정장치(inertial measurement unit, IMU), 나침반, 주행 기록계, 스테레오 카메라 등 멀티 센서에 입력된 방대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각 작물의 생장 상태 등을 분석한다.


마무트에 탑재된 자율주행의 핵심 원리 ‘슬램(Simultaneous Localization and Mapping, SLAM)’기술은 로봇이 비정형화된 경로를 실시간으로 반응하고 학습하도록 하는 알고리즘이며, 스카이락 가든센터(Skylark Garden Centre) 내 약 5만㎡ 규모의 옥수수농장과 영국 캠브리지셔주의 맥클애플(Mackleapple) 과수원 등에서 다방면의 방향전환 네비게이션 기술 실험을 통해 개발되었다.


캠브리지 컨설턴트 애그리테크(Agritech) 부문의 니얼 모트람(Niall Mottram) 수석 디렉터는 “마무트는 특히 실패에 대한 비용부담이 높은 농작물 재배자에게 매우 현실적이고 긴급한 요구를 충족시킬 수 있는 기술”이라고 소개하며, “인공지능 기술은 농작물의 상태 분석, 수확량 예측, 작물의 종 구분 및 잡초 식별 등의 측면에서 이미 활용되어 왔으나, 이번 자율화 로봇 플랫폼은 농작물 높이에서 데이터를 수집할 수 있어 기존 드론이 보지 못했던 카노피(Canopy) 아래의 유의미한 데이터까지 확보가 가능하다”며 차별점을 강조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