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일링스 코리아(지사장 안흥식)는 7일 프로 AV 장비에서 최대 8K(7680 x 4320픽셀) UHD(Ultra High-Definition) 영상을 전송 및 수신, 처리할 수 있는 HDMI 2.1 IP 서브 시스템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고객들은 방송 및 프로 AV, 자동차, 감시 등의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서 수익을 향상시키고, 작업 흐름을 개선하기 위해 머신 러닝 채택을 가속화하고 있다. 자일링스는 고도의 신뢰성을 제공하는 자사의 고속 I/O 트랜시버를 통해 HDMI 2.1 데이터 전송속도를 지원한다.


이는 HDMI 2.1에서 지원하는 네이티브 8K 인터페이스를 통합함으로써 프로세싱, 압축, 고품질 분석 및 의사결정을 지원하는 여러 ASSP나 고정 기능형 제품을 단일 자일링스 디바이스로 대체할 수 있도록 해준다.


자일링스의 프로 AV 및 방송 시장부문 마케팅 디렉터인 라메쉬 아이어(Ramesh Iyer)는 “오늘날 전문가용 AV 및 방송 시장은 뛰어난 몰입감을 제공하기 위해 고해상도 및 높은 프레임 속도와 뛰어난 동적 범위를 지속적으로 요구하고 있다”며 “고객들은 완벽한 온칩 HDMI 2.1 인터페이스를 구현할 수 있게 됨으로써 기본적으로 8K 프로세싱을 처리할 수 있는 고집적 설계가 가능하게 되었다. 또한 고객들은 8K 기반의 IP 스트리밍을 위해 경량의 8K 메자닌 코덱과 이 기능을 결합함으로써 보드 공간과 전력소모, BoM 비용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자일링스는 2월 5일에서 8일까지 네덜란드 RAI 암스테르담에서 개최되는 ISE(ISE Integrated Systems Europe) 전시회에서 압축, 비디오 프로세싱, 디지털 사이니지(Digital-Signage) 분석을 위한 다른 여러 코어들과 함께 HDMI 2.1 IP 서브 시스템에 대한 데모를 진행한다(부스 15-D240).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