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 무선 이어폰 WF-SP900..jpg


소니코리아가 탁월한 고품질 사운드를 구현하고 강력한 방진∙방수 성능을 갖춘 무선 이어폰 ‘WF-SP9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제품 ‘WF-SP900’은 소니가 새롭게 개발하고 생산한 전용 초소형 밸런스드 아마추어(BA: Balanced Armature)를 적용해 유선 제품 수준의 선명한 고음질 사운드를 구현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일반 SBC 블루투스 코덱 뿐만 아니라 AAC 코덱을 지원해 풍성한 고음질 사운드를 즐길 수 있으며, 소니 헤드폰 커넥트(Sony | Headphone Connect)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사용자의 취향에 알맞은 이퀄라이저(EQ)를 스마트폰에서 간편하게 설정할 수 있다.


WF-SP900은 안정적인 무선 연결을 위해 다양한 기술을 적용했다. 새롭게 개발한 전용 안테나와 부품의 배치를 최적화해 더욱 안정된 연결성을 자랑하며, 수신 데이터 버퍼를 최적화해 동영상 시청 시 딜레이를 최소화했다.


먼지와 물에 닿아도 걱정 없는 IP65/IP68 등급의 방진·방수 성능을 지원한다. 함께 제공되는 수영용 이어버드를 활용하면 잠수나 수영을 하며 음악을 감상할 수 있으며, 영하 5도에서 영상 35도까지 폭넓은 방한 성능으로 환경의 제약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WF-SP900은 4GB 내장 메모리를 탑재해 별도의 플레이어 없이 단독으로 재생 가능하다. 플레이어 모드로 설정하면, 제품 완충 시 최대 6시간 연속으로 플레이 할 수 있으며, NFC 기능을 지원하는 전용 충전 케이스를 이용하면 최대 21시간까지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폰과 블루투스로 연결하여 사용하는 경우에는 제품 완충 시 최대 3시간 연속 스트리밍과 전용 충전 케이스를 통한 추가 충전으로 12시간 재생이 가능하다.


이어폰을 착용한 상태에서도 외부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주변 소리 모드’를 지원해 음악감상 중에도 외부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구글 어시스턴트, 애플 시리 등 AI 음성 비서 호출 기능으로 자유로운 스마트폰 컨트롤도 가능해 사용자 편의성도 크게 향상됐다.


수중에서 사용하는 경우 분실에 대한 걱정을 줄일 수 있도록 좌우 이어폰 본체를 연결하는 별도의 리쉬 코드를 제공한다. WF-SP900의 이어폰 본체 하나의 무게는 7.3g으로 매우 작고 가벼워 휴대성이 뛰어나며, 2종의 아크 서포터를 제공해 남녀노소 누구나 장시간 착용해도 무리가 없는 안정적인 착용감을 선사한다.


WF-SP900은 좌우 이어폰 탭 센서를 가볍게 두 번 두드리면 볼륨을 줄이거나 키울 수 있고, 본체의 버튼을 눌러 음악 재생, 변경, 주변 소리 모드, 플레이어 및 헤드폰 모드 전환 등을 손쉽게 설정할 수 있다.


WF-SP900(store.sony.co.kr)은 블랙, 화이트, 옐로우 총 3가지 색상으로 11월 14일(수)에 정식 출시되며, 가격은 299,000원이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