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로봇연맹(IFR)은 지난 주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월드 로봇 서밋 2018’에서 ‘세계로봇기술보고서’를 통해 세계 산업용 로봇에 대한 투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는 분석을 발표했다.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전 세계 산업용 로봇의 판매량은 두 배 이상 증가한 114%의 성장률을 보였으며, 향후 2021년까지 연평균 14% 증가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 놓았다.


이번 보고서는 특히 쉬운 프로그래밍을 통한 사람과 로봇의 협업 같은 최첨단 기술이 제조업 생산성 향상과 로봇 애플리케이션 확장에 도움을 줄 것이란 점을 강조하고 있다.


국제로봇연맹(IFR)-2018 세계로봇기술보고서.png

▲ 2018 세계로봇기술보고서(출처: IFR 홈페이지)


유니버설로봇의 공동설립자이자 CTO인 에스번 오스터가드는 “IFR의 이전 보고서와 마찬가지로 이번 연구 결과는 유니버설로봇이 산업 현장에서 경험하고 있는 것과 일치한다”며, “인간의 손길을 느낄 수 있는 즉 ‘휴먼 터치 제품’에 대한 지속적인 수요 증가를 예상하며, 협동로봇은 이에 대응하기 위한 효과적인 도구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 보고서는 자동차, 전자, 금속 산업 등에서 로봇 자동화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국을 비롯해 미국, 중국, 일본, 독일 등 주요 5개국의 시장은 2017년 전체 판매량의 73%를 차지했으며 이는 유니버설로봇의 국가별 판매 점유율과도 일치한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