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북 C930_모델2-.jpg


한국레노버가 세계 최초 전자잉크 듀얼 디스플레이 요가북 등 요가 시리즈 3종을 앞세워 국내 프리미엄 시장 공략에 나선다.


11일 한국레노버(대표이사 강용남)는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미디어 쇼케이스를 개최하고, 세계 최초 전자잉크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 ‘요가북 C930(Yoga Book C930)’을 국내에 최초 공개했다.


‘요가북 C930’은 세계 최초로 전자잉크가 탑재된 듀얼 디스플레이 노트북으로 지난 8월 IFA 2018 행사에서 처음 선보이며 호평을 받은 프리미엄 제품. 9.9mm라는 얇은 두께와 775g의 가벼운 무게로 휴대성을 강화했으면서도 행사도는 QHD(2560 x 1600)로 더욱 선명해졌고, 전자잉크 디스플레이는 버튼 하나로 스크린 공유는 물론 키보드, 노트패드, 전자책 리더 등으로 자유자재로 활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레노버 요가북 C930_.jpg


요가북 C930의 프리시전 펜은 듀얼 디스플레이 모두 사용 가능한 이 펜은 와콤(Wacom) AES 2.0 기술이 적용되었으며, 4096 필압 단계까지 감지한다. 또한 인공지능과 결합한 자가 학습 키보드로 사용자의 타이핑 스타일에 맞춰 자유롭게 레이아웃을 예상하고 변형한다. 약 30개의 언어별 키보드를 전자잉크 화면에서 빠르게 전환할 수 있는 등 편리함을 강화했다. 


요가북 C930는 초저전력 인텔 코어 i5 프로세서와 4GB의 기본메모리를 탑재했으며,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기술이 적용된 오디오로 강력한 사운드를 지원한다. 최대 9.6시간의 긴 배터리 사용시간, 360도 워치밴드 디자인 힌지를 통해 360도 회전으로 타이핑, 웹서핑, 동영상 시청 등 자유롭게 원하는 모드로 사용할 수 있다. 적외선 광학 지문리더기를 통해 기존 입력 방식보다 3배 빠른 속도로 로그인을 할 수 있다.


이번 신제품 쇼케이스에서는 요가북 C930 뿐만 아니라, 요가 C930(Yoga C930)와 울트라 슬림 노트북인 요가 S730(Yoga S730) 레노버의 프리미엄 요가 라인업도 공개했다.


컨버터블 노트북 요가 C930(Yoga C930)은 360도 회전 사운드바가 돌비 애트모스(Dolby Atmos) 스피커을 탑재해 몰입감을 극대화시키면서도 영상은 4K해상도와 돌비 비전(Dolby Vision)을 탑재해 HDR 영상의 선명함을 만끽할 수 있다. 또 본체 안에 끼워서 보관할 수 있는 ‘빌트인 디지털펜’은 꽂아 두기만 하면 자동으로 충전이 되어 편리하다.


요가 시리즈 중 울트라 슬림 모델인 신제품 요가 S730은 울트라 슬림 디자인과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프리미엄 알루미늄 소재의 디자인과 1.2kg 가벼운 무게, 11.9mm의 역대 가장 얇은 두께와 단단하고 얇은 유리를 저전력 디스플레이에 장착해 초슬림 요가 노트북으로 손꼽힌다. 특히 최대 10시간의 배터리 수명과 한 시간 충전으로 최대 80%까지 충전이 가능한 급속 충전을 지원한다. 33.8cm 광시야각 디스플레이와 돌비 애트모스 스피커 시스템으로 최고의 엔터테인먼트 환경을 제공하며 인텔 8세대 코어 i7 프로세서를 탑재해 강력한 성능을 보여준다.


한국레노버 강용남 대표-.jpg


아울러 한국레노버는 이번 요가북 신제품 출시를 기념해 11번가에서 요가북 C930을 구매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선착순 500명에게 사은품 3종(프리시전 펜, 듀얼 마우스, 요가북 슬리브)을 선물로 증정한다.


한국레노버 강용남 대표는 “이번에 출시한 요가북 C930은 세계 최초로 전자잉크가 적용된 듀얼 디스플레이와 가장 얇고 가벼운 노트북을 구현하기 위한 연구개발 끝에 탄생한 레노버만의 독자적인 기술력이 돋보이는 제품”이라며 “사용자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한 만큼 온라인 학습자들은 물론 비즈니스 업무에서도 듀얼 디스플레이의 강점으로 효율성을 극대화하는 최적의 노트북으로 새롭게 자리매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