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대표이사 박상현)가 대한민국 30대 브랜드에 오르며 헬스케어 그룹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했다.
 

바디프랜드는 브랜드가치 평가기관 브랜드스탁이 선정, 발표한 11일 기준 ‘브랜드가치 평가지수(BSTI•Brand Stock Top Index)’에서 총점 867.07점을 기록해 29위에 이름을 올렸다. 
 

BSTI는 국내 산업의 부문별 대표 브랜드 1000여개를 대상으로 브랜드스탁 증권거래소의 모의주식 거래로 책정한 ‘브랜드주가지수’(700점)와 ‘소비자조사지수’(300점)를 합산해 순위화하는 모델로, 1000점 만점으로 평가된다.
 

바디프랜드는 브랜드주가지수, 소비자조사지수에서 각각 637.5점과 229.6점을 받았다. 앞서 2013년 7월 처음으로 BSTI 평가 대상(638위)이 된 뒤 2016년 7월 100위권 내에 진입했고, 지난해 8월에는 50대 브랜드에 선정되며 가치를 인정 받았다. 그리고 이번달 1년여 만에 30위권 내로 순위를 높이는 기염을 토했다. 
 

주목할 부분은 바디프랜드가 창립 11년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굴지의 대기업 및 글로벌 브랜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는 점이다. 특히 대기업 계열사, 글로벌 브랜드를 제외하면 신생기업 가운데 상위 30대 브랜드에 든 사례는 바디프랜드와 카카오톡(3위, 907.54점), 카카오뱅크(27위, 871.18점) 등 세 곳으로 손에 꼽을 정도다.
 

바디프랜드는 페이스북(36위, 863.38점)과 트위터(56위, 848.19점), 메르세데스 벤츠(81위, 828.42점) 등 글로벌 브랜드는 물론 삼성 QLED TV(37위, 862.17점), LG 휘센(42위, 856.57점), 현대백화점(52위, 852.23점) 등 국내 대기업 브랜드보다 상위에 위치했다. 렌탈업을 영위하는 코웨이 정수기(66위, 839.63점)와 중견기업 한샘(89위, 821.58점) 등을 여유 있게 따돌리기도 했다.
 

이 같은 브랜드가치의 가파른 상승에는 건강과 휴식, 힐링의 가치가 중시되는 흐름 속 안마의자가 헬스케어 대표 품목으로 시장의 성장을 주도했고, 최근에는 전문의들이 소속된 ‘메디컬R&D센터’에서 안마의자의 의학적 효능을 입증한 연구개발(R&D) 성과가 잇따르고 있다는 점 등이 영향을 미쳤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새로운 기술과 디자인 개발, 메디컬 R&D까지 다른 기업들이 하지 않은 새로운 도전에서 거둔 성과가 브랜드가치를 높이는 데 주요한 요인이 됐다”며 “바디프랜드는 지금의 위치에 만족하지 않고 빠른 시일 내에 대한민국을 넘어 글로벌시장 대표 브랜드에 오를 수 있도록 부단히 회사의 가치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