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스카이라이프는 2018년 2분기 매출 1,642억 원, 영업이익 186억 원, 당기순이익 150억 원을 기록했다고 3일 실적을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5%(85억 원) 증가했으며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6.1%(12억 원), 2%(3억원) 감소했다. 전 분기 대비해서는 매출이 3.8%(61억 원) 증가하여 반등에 성공했으나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0.5%(1억 원), 4.2%(7억 원) 감소했다.


SLT, 인터넷, 신규 커머스사업 등이 매출 성장을 견인했지만 신사업 매출원가와 마케팅 비용 증가 영향으로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다소 감소했다.
 

2018년 2분기 기준 총 방송가입자는 435만명으로 전 분기 대비 9천명 감소했지만 UHD 가입자는 전 분기 대비 7.5만 명 증가한 100.6만명을 기록하여 전체 가입자의 23%를 차지하며 성장세를 유지했다.
 

신규 ARPU는 전 분기 대비 1.7% 증가했다. 고가 상품인 UHD와 위성 안드로이드 상품 ‘sky A’의 판매가 확대되어 ARPU가 상승했다.
 

KT스카이라이프는 하반기에 위성기술 고도화로 상품경쟁력을 강화시키고 ‘sky A’와 IP 기반 신규사업 가입자를 확대시켜 매출의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한편, KT스카이라이프는 지난 7월 31일 정기이사회를 통해 회사 경영의 조기 안정화를 위해 현 강국현 대표이사의 임기를 2019년 정기주총까지로 의결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