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의 I.D. R 파이크스 피크.jpg


앤시스의 솔루션을 적용한 폭스바겐 최초의 순수 전기 레이싱카가 세계 신기록을 경신했다.


앤시스(ANSYS)는 자사의 기술 협력 아래 개발된 폭스바겐 최초의 순수 전기 레이싱카 ‘I.D. R 파이크스 피크’가 지난 24일 열린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 대회에 출전하여 전기차 부문 신기록뿐 아니라 통합 세계 신기록 경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I.D. R 파이크스 피크(I.D. R Pikes Peak)’는 2013년에 푸조 208 T16이 세운 종전 최고기록 8분 13.878초보다 약 16초나 앞선 7분 57.148초에 완주하였으며, 공식 기록은 현지 시각으로 25일(월)에 발표된다.


제96회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에서 신기록 경신에 도전한 I.D. R 파이크스 피크는 최고 출력 680마력의 강력한 성능을 자랑한다. 경주 레이스는 레이서 로망 뒤마(Romain Dumas)가 맡았다.


폭스바겐은 기록 경신이라는 목표 아래, 배터리 시스템의 디지털 프로토타입 개발과 전기 추진 시스템의 최적화를 위해 앤시스의 퍼베이시브 엔지니어링 시뮬레이션(Pervasive Engineering Simulation) 솔루션을 활용하였다.


I.D. R 파이크스 피크의 개발에 있어 가장 핵심적인 요소는 경기장인 파이크스 피크 인터내셔널 힐 클라임에서 맞닥뜨릴 수 있는 극한의 상황들에 대응하기 위한 공기역학적 분석 및 기술이다. 해당 경기장의 트랙은 19.99km 길이에 156개의 턴을 특징으로 하며 해발 2,862미터에서 출발하여 4,302미터 높이에 결승선이 위치해 있다. 이처럼 고도가 높으면 공기 밀도가 약 35 % 낮아지기 때문에, 평지의 경주로와는 공기역학적 조건이 다르다.


앤시스 솔루션은 실시간 데이터 분석 및 즉각적인 결과 도출 외에도 공기 밀도 등 보통의 풍동에서는 재현할 수 없는 주행 조건을 시뮬레이션하는 데 사용되었다. 폭스바겐은 앤시스 솔루션을 활용하여, 냉각 기류와 공기역학 손실의 이상적인 균형을 계산하고 차량이 최상의 성능을 뽑아낼 수 있는 최적의 배터리 냉각 전략을 결정할 수 있었다.


폭스바겐 자동차의 기술 이사이자 I.D. R 파이크스 피크 프로젝트의 책임자인 프랑소와 사비에 드메종은 “완벽한 에너지 관리는 파이크스 피크의 경주 기록을 경신하는 데 매우 중요한 요소”라며 “파이크스 피크에서의 주행은 성공적이었으며 특히 시뮬레이션의 정확성과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앤시스의 쉐인 엠스윌러 부사장 겸 총괄 책임자는 “앤시스의 멀티피직스 솔루션과 퍼베이시브 엔지니어링 시뮬레이션은 전기화 및 차세대 차량의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고 말하며 “폭스바겐의 파이크스 피크 프로젝트와 같이 자사의 고객들이 새로운 영역에 도전함에 있어 앞으로도 최고의 솔루션으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