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_SBH90C 제품.jpg

소니코리아(www.sony.co.kr)가 무선과 유선 두 가지 스타일로 즐길 수 있는 고음질 블루투스 헤드셋 ‘SBH90C’를 6월 25일에 출시한다고 밝혔다.


음성 통화는 물론 음악 청취에 최적화된 ‘SBH90C’는 원음을 생생하게 재현하는 하이 레졸루션 오디오(HRA, High-Resolution Audio)를 지원해 유선으로 스마트폰과 연결하여 고음질로 음악을 감상하다가 이동할 때는 무선으로 전환해 보다 편리하고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SBH90C의 가장 큰 특징은 엑스페리아 모바일과 USB-C 타입 케이블로 연결하여 스마트폰 배터리의 전력을 이용해 블루투스 헤드셋 충전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및 충전 어댑터를 통해 약 2시간 내 완전 충전 가능하며, 뛰어난 내장 배터리 성능으로 대기모드에서는 약 550여 시간, 블루투스 스트리밍 음악 감상 시 약 7.5시간, 통화 시에는 약 9시간 연속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SBH90C는 약 27.2g의 가벼운 무게와 부드러운 실리콘 재질로 착용감이 뛰어나다. 또한 세련된 디자인에 이어폰 헤드에 마그네틱 이어버드가 적용되어 있어 간편하게 붙여 깔끔하게 관리 가능하며, 선 꼬임도 방지해 휴대 및 보관에도 편리하다.


SBH90C는 블루투스 4.2뿐만 아니라 원터치 NFC를 지원해 스마트폰과 블루투스 페어링을 통해 간편하게 연결 및 해제가 가능하다. 무선 연결 상태에서 음악을 듣다 전화가 걸려오면 멀티 기능 키 클릭 한 번으로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고도 편리하게 전화를 받을 수 있다.


색상은 고급스러운 블랙과 스타일리시한 실키 베이지 두 가지로 출시되며, 가격은 199,000원이다.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고음질 블루투스 헤드셋 SBH90C는 무선과 유선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제품으로 유무선의 장점을 모두 갖춘 스마트한 제품이다”라며 “소니는 혁신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제품을 지속해서 선보여 고객의 니즈를 만족시킬 것”이라고 전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