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빅데이터 플랫폼 알파콘(대표 함시원)은 최근 전자제품 핵심 부품 생산 기업인 파트론(대표 김종구)과 알파콘 스마트밴드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공식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알파콘은 이번 파트론과의 협업을 통해 알파콘 스마트밴드를 개발함으로써 개인 라이프로그 데이터를 수집해 DB를 구축하고, 각 개인에게는 데이터 분석을 통해 개인 질병 예방 및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게 되었다.


양 사가 개발 예정인 알파콘 스마트밴드는 알파콘 어플리케이션과 연동해 심박, 수면, 운동량 등을 측정하여 개인 라이프로그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알파콘 - 파트론 업무협약.jpg

▲ 알파콘 컨소시엄 조성민 부사장(왼쪽)과 파트론 김원근 상무


또한 알파콘 스마트밴드 이용자는 개인의 운동 목표를 설정할 수 있으며, 목표 달성 시 알파콘 측에서 제공하는 인센티브 포인트로 알파콘 토큰과 교환하거나 알파콘 가맹점에서 제품이나 서비스도 구입할 수 있게 된다.


알파콘 함시원 대표는 “알파콘 스마트밴드의 개발과 보급을 통해 기존 유전자 분석 서비스 제공을 통한 유전자 분석 데이터 베이스에 이어 방대한 라이프로그 데이터 베이스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알파콘 스마트밴드를 활용하면 누구나 간편하게 건강 관리도 하고 알파콘 토큰도 챙길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트론은 안테나, 센서, 카메라 모듈 등 전자제품 핵심 부품 개발과 정보통신 기술을 보유한 기업이다. 최근에는 스마트밴드, 헤드셋, 스마트 헬스케어 기기 등 소비자 대상 사업을 확대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와 건강증진개발원이 주관하는 보건소 모바일 헬스케어 서비스 대표 밴드로 선정된 바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