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니코리아 RX100 VI.jpg

소니코리아가 24-200mm 렌즈를 장착한 전천후 콤팩트 카메라를 선보이며 관련 시장 공략에 나선다.


소니코리아는 소니 24-200mm 렌즈와 0.03초 AF를 탑재한 카메라 ‘RX100 VI’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RX100 VI는 2,010만 화소 1.0 타입 DRAM 탑재 적층형 엑스모어(Exmor) RS CMOS 이미지 센서와 업그레이드된 비온즈 X(BIONZ X) 프로세서 및 프론트엔드 LSI를 채용하여 모든 촬영 환경에서 기존 모델보다 약 1.8배 빨라진 처리 속도와 최적화된 이미지 품질을 구현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한, 315개의 위상차 AF 포인트를 적용한 고속 하이브리드 AF 시스템과 풀 AF/AE 트래킹 모드에서 최대 24fps 연사 및 픽셀 비닝 없이 풀 픽셀 리드아웃 방식의 4K 동영상 촬영과 인스턴트 HDR 워크플로우를 위한 4K HDR 촬영을 지원한다.


RX100 VI는 최대 1/32,000초까지 셔터 스피드 설정이 가능하며, ‘왜곡 억제 셔터(Anti-Distortion Shutter)’를 탑재하여 빠른 속도로 움직이는 피사체에서 흔히 발생하는 ‘롤링 셔터(rolling shutter)’ 현상 등을 감소시켰다. 전자식 셔터를 사용할 경우 고속 연사 등을 포함한 모든 모드에서 무소음 촬영이 가능하다.


소니코리아-RX100 VI.jpg


아울러 소니는 새로운 RX0 및 RX100 시리즈 전용 슈팅 그립 VCT-SGR1을 공개했다. VCT-SGR1은 브이로그, 여행 사진, 셀카 인물 사진 등에 최적화된 액세서리 제품으로 멀티/마이크로 USB 터미널을 통해 RX0와 RX100 시리즈의 카메라 제품에 장착하면 사진과 영상을 간편하게 촬영할 수 있다.


그립 하단 부분은 펼쳐서 삼각대로도 사용할 수 있어, 셔터 스피드가 느리게 설정되어 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카메라의 흔들림을 방지하며, 저조도 환경이나 그룹 사진 촬영 등에 적합하다. RX0 및 RX100 시리즈 전용 슈팅 그립 VCT-SGR1은 2018년 8월 중 출시 예정이다.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2012년 출시 이후 지속적인 베스트 셀러인 ‘RX100’ 시리즈의 최신작 RX100 VI는 콤팩트한 사이즈로 주머니 속에 들어가는 높은 휴대성에 24-200mm 고배율 줌 렌즈와 0.03초의 초고속 AF를 탑재함으로써 최강의 하이엔드 카메라임을 입증함과 동시에, 전체 카메라 업계에서 높은 수요를 보이고 있는 여행 사진과 브이로그(V-log)에 모두 특화된 카메라로서 새로운 촬영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니 RX 시리즈 신제품인 RX100 VI의 소니스토어 판매가는 1,399,000원이며, 6월 12일 오후 2시부터 소니스토어 온라인 홈페이지(store.sony.co.kr)에서 예약판매를 진행한다. 공식 판매는 6월 18일(월)부터.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