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보-3-.jpg


코보(qorvo)가 국제 표준 기반 가정용 스마트 IoT 솔루션을 앞세워 국내 시장 공략에 나선다.


코보(www.qorvo.com)는 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IoT(사물인터넷), 스마트 홈 및 Wi-Fi 인프라를 위한 코보(Qorvo)의 솔루션을 공개하고 비즈니스 전략을 밝혔다.


코보의 무선연결사업단 총괄사업단장이자 Wi-Fi의 창시자로 불리는 케이스 링크스(Cees Links) 단장은 “스마트폰, 태블릿, IoT 등 많은 것들이 연결이 되고 있다. 덕분에 보다 많은 정보를 바탕으로 합리적으면서도 순도가 높은 결정을 할 수 있다”며 “이런 이유로 빠르고 정확한 무선 통신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코보-4-.jpg


케이스 링크스 단장은 “IoT(Internet of Things)에서 사물(Things)에 조점을 맞추는 경향이 있는데, IoT에서 중요한 것은 사물이 아니라 서비스”라며 “IoT를 사용하는 이들의 삶이 이전보다 더 효율적이고 합리적이면서도 스마트한 삶을 즐길 수 있도록 서비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처럼 IoT와 서비스는 밀접한 관계가 있다. 하지만, 조명 시스템, 난방 시스템, 보안 시스템 등이 따로 존재하고 있다. 향후엔 100여개의 와이파이 등의 무선칩이 가정에서 사용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며 “이러한 디바이스들을 통합하면서도 소비 전력과 크기는 모두 작게 만들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보_18-.jpg


즉, 사용자의 활동을 모니터링하는 센서와 자동화된 홈 애플리케이션(온도 조절, 홈 모니터링, 조명 제어 시스템, 가전기기 제어, 침입 감지 등)을 하나로 결합하여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을 이용하여 손쉽게 관리할 수 있어야 한다.


나아가 배터리 수명이 긴 센서들을 집안 곳곳에 전략적으로 배치함으로써 고령자들이 독립적으로 오랜 기간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다.


코보_26-.jpg


이를 위해 코보는 802.11ax Wi-Fi 표준을 이용한 ‘가정용 분산형 Wi-Fi 인프라(infrastructure)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이 가운데 ‘분산형 Wi-Fi 네트워크’ 기술은 와이파이 메쉬(Wi-Fi mesh)로도 알려져 있으며, 방마다 설치된 포드(Pod)를 통해 가정의 거실, 욕실, 주방 등 집안 곳곳에서 Wi-Fi는 물론이고 블루투스, 직비(Zigbee) 등을 제공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코보_34-.jpg


특히, 802.11ax Wi-Fi 표준을 이용한 ​코보의 Wi-Fi 솔루션은 Wi-Fi 신호의 출력을 최대화하는 동시에 효율성을 최적화하고 전력 소비를 절감시켜준다. ​


‘802.11ax’는 2.4 또는 5GHz, 5채널를 기반으로 최대 9,600Mbps의 속도를 지원하는 6세대 와이파이 기술로, 현재보다 약 9배 빠른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기존보다 보다 넓은 지역에서 보다 빠른 접속을 지원한다.


코보-1-.jpg


케이스 링크스 단장은 “삼성전자, LG전자 등 세계적인 가전기업이 있고, IoT형 가전제품을 선보이고 있는 한국은 매주 중요한 시장”이라며 “한국 파트너사들과 협력하여 한국 소비자들의 더 나은 라이프스타일을 위한 솔루션을 제안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코보는 지난 2015년 트라이퀸트세미컨덕터와 RF마이크로디바이스가 합병해 탄생했다. 지난 2016년엔 네덜란드 반도체 업체인 그린피크테크놀로지 등을 인수하며 IoT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케이스 링크스 단장은 그린피크테크놀로지의 최고경영자(CEO)에서 코보와 합병 이후, 코보의 무선연결사업단을 총괄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