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페리아 이어 듀오1.png


소니코리아가 음악과 주변 소리를 동시에 청취할 수 있는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를 국내에 정식 출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MWC 2018에서 공개된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는 듀얼 리스닝 기술을 적용한 오픈 스타일 무선 이어폰이다. 기존 이어폰과 달리 제품을 착용한 상태에서도 외부의 소리를 들을 수 있기 때문에, 이어 듀오를 착용한 채 출퇴근 대중 교통의 안내방송을 확인 하거나 운전 중에 발생할 수 있는 돌발상황에 대해 소리를 듣고 안전하게 대응할 수 있다.


주변 소리 크기에 맞춘 볼륨 자동 조절 기능과 스마트 헤드 제스처 기능을 통해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꺼내지 않고도 다양한 기능을 편리하게 사용 가능하다.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의 듀얼 리스닝은 음악 및 소리를 새롭게 설계된 드라이버 유닛에서 기기의 연결 부분을 통해 직접 귀에 전달하며 구현된다. 주변 환경의 소리를 음악과 매끄럽게 어우러질 수 있도록 특별히 디자인된 링 형태의 팁을 채용하였으며, 소니의 클리어 페이즈(Clear Phase) 오디오 기술로 주변 환경 및 소음에 따라 지능적으로 볼륨을 조정해 듀얼 리스닝을 최적화한다.


신제품(www.sony.co.kr/xperia)은 내구성이 강한 스테인리스와 부드러운 고무 재질로 이루어져 있으며, 귀 아래쪽에 위치하도록 설계되어 안경이나 귀걸이와 같은 액세서리나 미세먼지 마스크와 함께 사용해도 불편함 없이 안정감 있게 착용할 수 있다. 무게는 10.6g으로, 기본 제공되는 폼팁은 사용자의 귀 사이즈에 맞게 사용할 수 있도록 3가지의 다양한 크기로 제공한다. 
 

또한 움직임을 감지하는 센서를 탑재하여 헤드 제스처에 반응하여 고개를 흔들거나, 끄덕여 전화 받기 또는 거절 선택이 가능하고 고개를 좌우로 흔들면 다음 노래를 재생할 수 있다.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를 살짝 두드리거나 스크롤하면 음악 및 볼륨 제어도 가능해 출퇴근이나 요리, 운전, 미팅 등 일상생활에서는 물론 운동 등 아웃도어 활동 중에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의 구글 어시스턴트(Google Assistant), 애플의 시리(Siri)와 같은 인공지능(AI) 음성 비서 플랫폼을 지원해 보이스 컨트롤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쉽게 찾고 검색할 수 있다.


한 번의 충전으로 최대 4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며,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 전용 케이스를 충전기로도 활용할 수가 있어 외부에서 최대 3회 충전이 가능하다. 고속 충전 기능도 제공되어 단 7분의 충전으로 최대 1시간의 음악을 재생할 수 있다.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는 블랙, 골드 두 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349,000원이다.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2.png


소니코리아 관계자는 “MWC 2018에서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가 처음 공개되며 새로운 컨셉으로 많은 관심과 주목을 받고 있다”며 “소니의 혁신적 듀얼 리스닝 기술에 스타일까지 더한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는 출퇴근, 업무, 운동 등 일상생활에서 음악을 들으면서 주변의 소리를 들을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을 통해 한층 더 스마트한 시티 라이프를 완성할 것”이라고 전했다.


소니코리아는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 출시를 기념해 오는 6월 10일(일)까지 소니스토어에서‘더블 마일리지 이벤트’를 실시한다. 온라인 및 모바일 소니스토어와 소니스토어 압구정에서 엑스페리아 이어 듀오를 구매한 모든 고객에게 기존 마일리지의 2배 적립 혜택을 제공하며, 최대 8%의 마일리지 적립이 가능하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