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햇과 주니퍼 네트웍스가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 및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과 주니퍼 콘트레일 엔터프라이즈 멀티클라우드와의 통합을 강화함으로써, 고객들이 모든 가상머신(VM), 컨테이너 및 클라우드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를 관리하고 실행하도록 설계된 단일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IT 팀의 연결성, 보안성 및 가시성을 모두 관리하는 통합 솔루션을 통해 이러한 도전 과제들을 함께 해결해 나갈 계획이다.


양사는 높은 확장성을 제공하는 IaaS (서비스형 인프라)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스택 플랫폼과 업계 내 가장 포괄적인 엔터프라이즈급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 컨테이너 플랫폼을 멀티벤더 환경 전반의 다양한 클라우드와 워크로드를 위한 멀티클라우드 레디 보안, 오케스트레이션 및 분석 플랫폼을 제공하는 콘트레일 엔터프라이즈 멀티클라우드에 통합한다.


이를 통해, 고객들이 하이브리드 또는 멀티클라우드 환경에서 단일 솔루션으로 풀스택을 보다 간편히 관리할 수 있게 지원하고 불필요하게 특정 벤더에게 종속(Lock-in)되지 않도록 함으로써 신속하게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레드햇 포트폴리오 프로그램 및 전략 부문 총괄 라스 헤르만(Lars Herrmann)은 “최근의 IT 환경은 현재 및 미래의 다양한 요구 사항들을 충족시킬 수 있는 개방형 솔루션을 필요로 한다. 일관성 있는 네트워킹, 컨테이너의 성능과 확장 가능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솔루션을 결합한 오픈소스 솔루션의 경우 고객들이 느끼는 불만을 해소해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주니퍼 네트웍스, 최고 기술 책임자 비카쉬 콜리(Bikash Koley)는 “클라우드로의 전환이 매우 복잡해 지고 있는 가운데, 단일화되고 자동화된 플랫폼은 높은 가시성과 매끄러운 프로세스를 제공한다. 레드햇과의 협업을 통해 고객들이 모든 환경에서 애플리케이션 및 서비스를 보다 간편하고 안전하게 관리 할 수 있는 개방형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