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 X100F 브라운 에디션.png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는 클래식한 레트로 디자인과 고급 미러리스에 버금가는 성능의 프리미엄 콤팩트 카메라 ‘X100F 브라운 에디션’을 새롭게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X100F 브라운 에디션’은 APS-C 사이즈 2430만 화소의 X-Trans CMOS III 센서와 X-Processor Pro 고속 화상처리 엔진을 탑재했으며, 91개의 초점 포인트와 정확한 위상차 검출 시스템 및 업그레이드된 알고리즘을 통해 0.08초의 빠른 AF 스피드를 실현해 스냅 촬영에 최적화되어 있다.


광학식뷰파인더(OVF)와 전자식뷰파인더(EVF)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고급 하이브리드 뷰파인더는 환경에 따라 손쉽게 선택할 수 있으며, 내장된 후지논 XF23mmF2 렌즈의 디지털 줌 기능을 활용하면 50mm, 70mm(35mm 환산 기준)의 다양한 화각 촬영이 가능하다.
 

특히, 폭넓은 계조와 풍부한 질감 표현으로 아날로그 필름의 색감을 재현하는 필름 시뮬레이션 모드는 브라운 컬러를 입은 X100F의 빈티지한 감성을 더욱 풍부하게 만들어준다.
 

X100F 브라운 에디션의 가격은 1,599,000원으로, 후지필름은 5월 18일부터 7월 15일까지 출시 기념 정품 등록 이벤트를 실시한다. 청담동 후지필름 스튜디오 및 공식 온라인 쇼핑몰 등에서 제품을 구매하고, 7월 22일까지 홈페이지에 정품 등록을 완료한 고객 전원에게 한정판 넥스트랩에 이니셜 각인을 새겨주는 프라이빗 인그레이빙 서비스를 제공한다.
 

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 선옥인 마케팅 팀장은 “모던하면서도 빈티지 감성이 더욱 깊어진 브라운 컬러가 X100F의 클래식한 디자인을 더욱 살려주어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며 “후지필름만의 독보적 색감에 뛰어난 성능, 레트로 감성이 듬뿍 담긴 X100F로 사진 찍는 즐거움을 느끼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