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임네트웍스 간담회 전경_.jpg


나임네트웍스가 기업 브랜드 로고 교체와 비즈니스 재정비를 통해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 운영 대표 기업’이라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네트워크와 SI업체라는 기존의 이미지에서 4차 산업 혁명과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SDDC)를 위한 고객 지향의 기술 중심 회사로 거듭나겠다는 것이다.


15일 나임네트웍스(대표 서영석)는 서울 삼성동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새로운 기업 브랜드 로고와 국내외 시장 공략을 위한 비즈니스 전략을 밝혔다.


이를 위한 첫단추로 새로운 기업 브랜드 로고를 공개했다. ‘뉴 나임(New Naim)’을 위한 새로운 브랜드는 녹색에서 청색으로 진행되는 블루톤의 그라데이션은 활기찬 젊음과 함께 긍정적인 이미지를 담고 있다. 부드러운 색감이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폰트를 통해 안정적인 발전을 통해 클라우드 서비스 선도기업을 꿈꾸는 나임네트웍스 임직원의 희망을 담고 있다.

나임네트웍스.로고_.png

▲ 나임네트웍스의 이전(좌)과 새로운 로고(우)


이런 바람을 담아 모던하고 간결하게 표현한 CI는 고객의 핵심 가치를 충족하는 사용자 중심의 안정적인 품질과 기술력을 확보한 대한민국 대표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하는 나임의 비전과 리더십을 담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나임네트웍스는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 운영 대표 기업’으로의 도약을 위해 ‘탱고(Tango)’을 전면에 배치했다. ‘탱고(Tango)’는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 및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의 전체 자원 운영을 자동화 하고 통합 모니터링하는 메타-오케스트레이션(Meta-Orchestration) 솔루션으로서,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자원의 구성, 배포, 관리를 자동화하고 통합 모니터링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하나의 화면에서 모든 인프라 자원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를 운영/모니터링 할 수 있으며 직관적인 화면 구성으로 사용자들이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탱고는 단순 API 연동을 넘어서 각 기능을 모듈화하고 데이터를 표준화 하여, 급속도로 증가하는 정보 처리 및 애플리케이션 요구사항을 효율적으로 관리하며, 이를 통해 다양한 형태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지원하고 멀티 벤더와 연동한다.


나임네트웍스.탱고_.jpg


탱고는 사전 정의된 속성을 선택하여 쉽고 간편하게 원하는 서비스를 즉시 구성할 수 있으며, 자원 여유가 있는 호스트를 동적으로 찾아 특정 호스트에 과부하가 발생하는 것을 차단하여 효율적 자원 관리가 가능하다는 것이다.


이처럼 ‘탱고(Tango)’는 나임네트웍스가 창립과 함께 개발해 온 솔루션으로 꾸준한 성능 향상을 통해, 다양한 기업들의 적극적인 러브콜을 받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지금까진 직접 마켓팅을 진행했으나, 향후에는 제휴 및 총판 선정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는 방안이다.


‘탱고(Tango)’는 워크플로어와 자동화 및 분석과 빅데이터를 통해 비즈니스 인텔리전스을 위한 올인원 오케스트레이터를 목표로, 올해 하반기에 오픈스톡과 MS 애저(Azure)를, 2019년에는 아마존웹서비스도커(Docker)를 지원하는 등 2020년에는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서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통해 체질개선에도 나선다. 나임네트웍스는 창립 이후 하드웨어 판매 전략을 통해 외적 성장에 집중했으나, 4차 산업 혁명과 SDDC 시대를 위한 기술 중심의 성장으로 전환하겠다는 방침이다. 즉, 하드웨어에서 클라우드 중심으로 회사의 체질을 개선하겠다는 것이다.

지난해 107억 원의 매출을 올린 나임네트웍스는 올해에도 이와 비슷한 매출이지만 마진폭은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나임네트웍스 대표 서영석_.jpg


서영석 나임네트웍스 대표는 “나임네트웍스는 창립 이후 네트워크, 서버 스토리지 분야에서 특허를 확보하는 등 인프라스트럭쳐 운영 솔루션의 강점을 바탕으로 인천유시티, 제주신화월드, 강원랜드, KT, 삼성SDS, NHN엔터테인먼트, 신세계I&C, 국가정보자원관리원 등의 국내 최다의 레퍼런스를 확보있다”며 “고객들의 실질적인 어려움인 운영과 성공 클라우드 비즈니스를 위한 차별화된 프로페셔널 서비스를 제공하고 글로벌 업체들과 협력 강화를 통해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 운영 대표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강조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