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SH_Konzernzentrale2.jpg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는 유럽 최대 가전 제조업체인 BSH Hausgerate GmbH가 전산유체역학(CFD) 해석 역량을 보완하기 위해 지멘스 심센터(Simcenter) STAR-CCM+ 소프트웨어를 채택했다고 밝혔다.


심센터 포트폴리오의 일환인 STAR-CCM+는 CFD 중심의 멀티피직스(multiphysics) 시뮬레이션 도구로, 단일 엔드-투-엔드 환경에서 고유한 방식으로 지능형 설계 탐색과 다양한 물리를 통합한다.


BSH는 심센터 STAR-CCM+를 사용해 제품의 거동을 해석하고 탐색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개발 프로세스 초기부터 데이터에 입각한 의사 결정을 내릴 수 있다. 또한, 설계 프로세스 초기부터 시뮬레이션 데이터에 액세스 할 수 있어 제품 혁신을 주도하고 보다 신속한 제품 개발이 가능하다.


우베 톤치(Uwe Tontsch) BSH 제품 수명주기 관리(IT) 총괄은 “심센터 STAR-CCM+를 채택하면 제품 개발 프로세스를 가속화 할 수 있다는 분명한 장점이 있다. 특히 향후 비즈니스 확대를 지원할 목적으로 디지털 트윈을 구현할 때 그렇다. BSH 사업부는 CFD 해석으로 개발 초기에 제품을 시뮬레이션 해 제품 개발 시간과 비용을 절감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고객에 더 큰 가치를 지닌 향상된 제품을 제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우르반 아우구스트(Urban August) 지멘스 PLM 소프트웨어 독일 지사 수석 부사장 겸 총괄은 “BSH는 엔드-투-엔드를 통합하는 PLM 시스템의 가치와 제품 개발에 있어 PLM이 제공하는 이점을 익히 알고 있는 오랜 파트너이다. 심센터 STAR-CCM+는 팀센터나 NX, 테크노매틱스(Tecnomatix) 등 다른 도구와 원활히 통합될 수 있다. 이와 같이 간소화된 프로세스를 통해 나올 수 있는 새로운 혁신적 설계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pnfnews@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