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니스(지사장 서호익, www.acronis.co.kr/)는 구글 클라우드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에 아크로니스 백업 솔루션 통합을 위한 계획을 13일 발표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아크로니스 파트너 및 고객들이 클라우드 스토리지에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 지역이 세계적으로 대폭 확대되며, 업로드 속도가 향상은 물론, 각 국가별 데이터 주권에 맞춰 사용 가능하도록 선택 옵션이 늘어남에 따라 보다 다양한 국가의 사용자들에게 서비스 혜택이 제공될 것으로 기대된다.


아크로니스는 향후 출시하는 백업, 재해 복구, 파일 공유 및 동기화 솔루션에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과의 통합을 적용할 계획이다. 아크로니스의 파트너 사업자들은 이를 활용하여 기존에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비즈니스 기회를 넓히고 데이터 보호 서비스를 보다 향상시킬 수 있다.


이번 통합의 일환으로 아크로니스는 재해 복구에 최적화된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아크로니스의 파트너 사업자들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사용하는 기업 고객들의 데이터 보호 수요를 충족시킴으로써 새로운 수익 기회와 더불어 혁신적인 유연성을 확보하게 된다.


아크로니스 존 자니(John Zanni) 사장은 “구글 클라우드와 아크로니스 백업 제품의 통합은 사용자들이 기대했던 가장 중요한 서비스 중 하나였다. 퍼블릭 클라우드 인프라에 투자하는 기업들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구글 클라우드와 아크로니스의 서비스를 통합 제공함으로써 전세계 고객들이 아크로니스 데이터 보호 솔루션을 보다 손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구글 클라우드의 전략적 기술 파트너 총괄 아담 매시(Adam Massey) 디렉터는 “데이터 보호를 위해 스토리지 제품을 활용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데이터 보호 분야에서 확고한 리더십을 가진 아크로니스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고객들이 추구하는 데이터 보호의 여정이 한결 간편하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