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블럭스는 26일 스위스 탈빌에서 오늘 산업용 및 자동차용 양산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고정밀 위치추적 솔루션을 제공하는 ‘유블럭스 F9 플랫폼’을 발표했다.


‘유블럭스 F9’은 멀티밴드 GNSS 기술, 추측항법, 고정밀 알고리즘 및 다양한 GNSS 보정 데이터 서비스 호환기술들을 결합하여 센티미터 수준의 고정밀도를 구현해 차세대 고정밀 내비게이션, 증강 현실 및 무인 차량 등을 지원한다.


유블럭스 F9 플랫폼은 다중 주파수 대역(L1/L2/L5) 내 GNSS신호를 사용하여 이온 층의 간섭 오류를 보정하고, 초기위치산출시간(TTFF, Time To First Fix)을 신속하게 제공한다. 지피에스(GPS), 글로나스(GLONASS), 갈릴레오(Galileo), 베이더우(Beidou) 등의 모든 GNSS 위성들로부터 신호를 수신할 수 있는 능력을 갖고 있는 F9 플랫폼은 더 나아가 어떤 주어진 시간 내에서도 가시 위성의 개수를 최대한 확보하여 성능을 향상시켜준다. 독립형 유블럭스 F9 솔루션들은 미터 수준의 정밀도를 안정적으로 구현한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유블럭스_F9.png


유블럭스 F9은 센티미터 수준의 정밀도를 구현하기 위한 내장RTK(실시간 이동측위/Real Time Kinematic) 기술을 옵션으로 제공한다. 기존 GNSS 보정 서비스 제공 업체들에 개방형 인터페이스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RTK고정밀 포지셔닝 기술을 업계 최초로 양산시장에 도입하여 주요 GNSS 보정 서비스를 지원한다.


저전력 소비에 최적화된 유블럭스 F9 플랫폼은 의도적/비의도적 간섭으로부터 보호할 수 있는 내장 전파방해 및 위조 감지 시스템 탑재를 통해 높은 수준의 보안을 갖추었고 관성 센서에 기반한 추측 항법 기술로 고정밀 성능을 복잡한 도심 환경까지 커버할 수 있게 확장했다.


이 기술을 사용하는 차량용 애플리케이션으로는 헤드-업 디스플레이(HUD)용 차선 단위(lane level) 내비게이션과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그리고 자율 주행 및 자동화 차량의 필수 요건인 V2X(vehicle-to-everything) 통신 등이 있다.


유블럭스 제품 센터의 위치추적 제품 개발 부문 총괄 이사 다니엘 암만(Daniel Ammann)은 “강력하고 확장이 용이한 고정밀 위치추적 기술을 필요로 하는 수 많은 애플리케이션은 고정밀 기술이 위치추적의 차세대 프론티어(Next frontier)라는 것을 보여준다. 유블럭스 F9은 이러한 시장의 요구를 부응하기 위해, 하드웨어 및 통합 소프트웨어 컴포넌트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유블럭스 F9 플랫폼은 독일 뉘른베르크에서 오는 2월 27일부터 3월 1일까지 열리는 임베디드 월드에서 시연될 예정이며(부스 번호: 3-139), 제품 샘플은 2018년 중 공개될 예정이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