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필름 일렉트로닉 이미징 코리아가 인터미디어 사진전 ‘피시보(P-15)’ 전시의 이해를 돕기 위한 ‘전시를 듣다’ 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피시보(P-15)’는 후지필름의 국내 사진문화예술 발전을 위한 메세나 활동의 일환으로, 사진을 중심으로 영상, 조각, 설치 등 여러 예술 장르가 연결된 작품을 선보임으로써 사진을 바라보는 시각의 한계를 깨는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번 ‘전시를 듣다’ 프로그램은 김용민 전시 기획자와 함께 직접 전시작품을 감상하며, 故 백남준, 금민정, 베른트할프헤르, 오용석, 육근병, 이소영 등 6명의 참여작가 및 작품에 대한 현장감 있는 설명을 듣는 자리로 마련됐다.
 

사진기의 눈으로 본인의 비디오 작품을 촬영한 백남준의 시각에 주목하고, 현존하는 5명의 사진영상설치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사진이 가지는 확장과 도약의 가능성에 대해 집중 조명하며 관람객들에게 새로운 시선의 감각을 일깨워 줄 전망이다.
 

행사는 오는 2월 3일 오후 3시부터 4시까지 청담동 후지필름 X 갤러리에서 진행되며, 참가를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후지필름 공식 홈페이지(www.fujifilm-korea.co.kr)를 통해 무료로 선착순 접수 가능하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