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 병원 전경.png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연세의료원, 디지털 헬스케어 업체인 후헬스케어와 함께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헬스케어 생태계를 혁신하기 위해 ‘세브란스 빅데이터 오픈 이노베이션 콘테스트’를 공동 개최한다.


내년 2월까지 이어지는 이번 콘테스트는 오는 4일 사전 설명회로 막을 올린다.


이번 콘테스트(http://severancebigcon.azurewebsites.net)는 4차 산업 혁명 시대에 발맞춰 빅데이터를 통해 더욱 환자 중심적이고 수준 높은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방법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의료 분야에서 빅데이터의 가치를 높일 차세대 의료 빅데이터 전문가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것에도 초점이 맞춰졌다.


‘환자를 행복하게, 환자가족을 행복하게, 의료진을 행복하게, 대한민국을 행복하게’를 주제로 한 콘테스트는 대학생 및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는 개인 또는 5명 이하의 팀 단위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클라우드에서 배포될 웹 애플리케이션, 모바일 앱 등 시연 가능한 형태의 아이디어를 제출해야 한다. 참가팀에게는 1:1 맞춤형 의료전산 데이터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가상머신이 제공된다.


오는 4일 오후 1시부터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대강의실에서 진행되는 사전 설명회로 막을 올리는 이번 콘테스트는 ▲아이디어 접수(12월 1일까지), ▲서류심사 및 인터뷰(12월 15일~16일), ▲아이디어 개발 캠프(12월 22일~23일), ▲최종제출(1월 25일), 발표평가(1월 26일)를 거쳐 1월 29일 최종 수상자 11팀을 발표한다. 2월 1일 진행되는 시상식에서는 총 3,000여만 원 상당의 상금과 노트북 및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교육 바우처가 수여된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연세의료원은 지난 3월 한국형 의료분야 인공지능 개발을 위한 한국형 디지털 헬스케어 공동연구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협력으로 연세의료원은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플랫폼 애저(Azure)를 통해 연구 개발 플랫폼을 구축하는 것에서 나아가 빅데이터 시대의 우수 인재를 유치할 수 있게 됐다.


고순동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사장은 “이번 콘테스트는 의료분야의 4차 산업 혁명을 주도하기 위한 연세의료원과 마이크로소프트의 긴밀한 협력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국내 헬스케어 생태계의 발전에 공헌할 수 있는 이번 대회에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