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푸스 LEXT OLS5000.jpg


올림푸스한국(대표 오카다 나오키)은 4K 화질 스캔 기술이 적용된 3D 측정 레이저 현미경 ‘LEXT OLS 5000’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LEXT OLS 5000’은 미세한 부품이나 첨단 소재 등의 표면을 3차원 이미지로 관찰 및 측정할 수 있는 3D 레이저 현미경이다. 레이저 스캔 방식을 적용해 시료의 복잡한 표면에 접촉하지 않고도 3D 이미지로 측정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4K 화질 스캔 기술과 새로운 광학계를 적용해 전작인 LEXT OLS4100에 보다 정확한 측정이 가능하며, 4배 빠른 데이터 검색 속도를 제공해 작업 효율성도 대폭 강화됐다. 파장 405nm(나노미터, 1㎚는 10억분의 1m)의 광원에 최적화된 10배율 렌즈와 초점거리가 긴 대물렌즈를 새로 개발해 이미지 왜곡을 극한까지 억제, 전 시각 영역에서 보다 정확한 관찰과 측정이 가능하다. 또한, X축 방향 해상도를 최대 4,096 픽셀까지 끌어올린 4K 스캐닝 기술을 통해 이미지 보정없이 수직에 가까운 경사면이나 샘플 표면의 미세한 높이 차이도 검출할 수 있다.


저배율에서 고배율까지 고속·고정밀 측정 가능한 알고리즘을 적용해 데이터 검색 속도가 기존 대비 4 배 빨라졌으며, 스마트 스캔 II 기능과 템플릿 분석 기능을 이용하면 데이터 수집부터 보고까지 일련의 작업 과정을 자동으로 진행한다. 덕분에 시작 버튼만 누르면 누구나 쉽게 현미경을 사용할 수 있으며, 초보자도 오차 없이 정확한 측정 결과를 신속하게 얻을 수 있다.


샘플의 크기나 형태에 따른 불편도 최소화했다. LEXT OLS5000의 확장 프레임은 높이가 최대 210mm에 이르는 샘플까지 측정 가능하다. 높이 조정 블록을 간단히 추가 또는 제거하는 것으로 높이를 쉽게 조정할 수 있으며, 샘플로부터 최대 25mm까지 공간 확보 가능한 새로운 렌즈 덕분에 오목한 샘플까지도 쉽게 관찰, 측정할 수 있다.


올림푸스한국 사이언스솔루션사업본부 전종철 본부장은 “신제품 LEXT OLS5000은 올림푸스의 최신 광학기술과 3D·4K 기술을 통해 보다 정확하고, 효율적인 관찰이 가능하다”며 “연구개발 및 품질검사 등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폭넓게 활용되며 국내 산업발전에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