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포털사이트 카페에서 선정적인 제목의 게시글에 음란 동영상 연결을 위장한 악성 URL을 삽입한 피싱이 등장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23일 안랩(대표 권치중)은 포털사이트 카페에서 음란 동영상 연결을 위장한 악성 URL을 삽입해 개인정보 탈취를 노리는 피싱 사례가 발견돼 주의를 당부했다.


사용자가 해당 악성 URL을 실행하면 동영상 플레이어처럼 만들어진 피싱 사이트로 연결된다. 동영상 재생 버튼을 클릭하면 실제 포털 사이트 로그인 화면과 유사한 가짜 로그인 페이지가 열리고, 사용자가 동영상 시청을 위해 자신의 포털 ID와 비밀번호를 입력하면 계정정보가 공격자에게 전송된다.


입력 후에는 게시글 내용과 상관없는 동영상 서비스 사이트로 연결되기 때문에 사용자는 계정정보 유출을 의심하기 어렵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극적인 제목의 출처가 불분명한 URL 실행 금지 ▲사이트별 다른 ID 및 비밀번호 사용 ▲V3 등 백신 프로그램 최신버전 유지 및 피싱 사이트 차단 기능 이용 등 보안 수칙을 실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현재 V3 제품군은 ‘피싱 사이트 차단’ 기능으로 해당 피싱 URL 접속시 사이트 접근을 차단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