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www.huawei.com)가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춘(Fortune)지가 선정한 ‘2017 포춘 글로벌 500’에서 83위를 차지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 해 순위에서 129위였던 화웨이는 2016년 785억 달러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처음으로 상위 100대 기업 안에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포춘 글로벌 500(Fortune Global 500)’은 포춘지가 매년 매출, 영업이익 등 기업 규모를 토대로 글로벌 상위 500대 기업을 선정하는 세계적 권위의 기업 평가 순위로 국적 및 문화적 차이를 뛰어넘어 기업들의 강점, 규모, 국제 경쟁력 등을 객관적으로 측정할 수 있는 중요한 지표로 알려져 있다.


화웨이 컨슈머 비즈니스 그룹은 올해 2분기에 높은 글로벌 제품 판매량을 기록하며 화웨이 브랜드에 대한 전 세계 소비자들의 선호도를 이끌었다. 시장조사기관 IDC에 따르면, 화웨이는 2017년 2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0.7%를 차지하며 3위를, 중국시장에서는 20.2%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플래그십 라인업 ‘P 시리즈’와 ‘메이트(Mate) 시리즈’가 화웨이가 프리미엄 시장에서 견고한 입지를 확보하는데 주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또한, 화웨이는 스마트폰에 이어 태블릿 PC 시장에서도 급성장하고 있다. 2017년 2분기 태블릿 시장에서 화웨이는 지난해 대비 47.1% 성장하며 약 300만 대의 출하량으로 전세계 태블릿 PC 시장에서 3위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이 밖에도 화웨이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Forbes)가 발표한 ‘2017 가장 가치 있는 브랜드 순위’에서 중국 기업 중 유일하게 선정됐으며, 전 세계 기업의 브랜드 파워를 나타내는 ‘2017 브랜드Z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서도 203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로 49위를 차지, 2년 연속 상위 50위 안에 진입한 바 있다.

또한 영국의 브랜드 평가 기관 글로벌 파이낸스가 발표하는 ‘2017 글로벌 500대 금융 브랜드’에서도 전년 대비 7단계 상승한 40위를 차지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