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트란 인터내셔널(www.systrangroup.com, 이하 시스트란)은 지난 7월 3일부터 8월 4일까지 캐나다 벤쿠버에서 열린 ACL 2017 ‘제 55차 컴퓨터 언어학 전문가 컨퍼런스’에서 하버드 NLP팀과 공동으로 진행해 온 OpenNMT 연구 사례가 ‘베스트 데몬스트레이션 러너-업’(운영 시스템 부문)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전산언어학협회는 이번 수상과 관련해 6개월 이상 장기적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발전시킨 시스트란 R&D팀의 연구성과와 관련 분야의 전문성을 높이 평가했다.


ACL 2017은 자동 언어 처리 분야의 전문가가 참여하는 세계적인 행사로써 올해는 인공지능이 적용된 언어 처리, 자연어 번역, 의미해석, 자동 컨텐츠 생성 등 관련 기술이 주목을 받았다.


이번 ACL 2017에서 ‘베스트 데몬스트레이션 러너-업’을 수상한 OpenNMT 시스템 프로젝트는 운영 시스템 부문에서 국제적인 연구 사례를 대표하는 다양한 혁신 사례들 가운데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최종 2 개 우수 연구 성과 중 하나로 선정되었다. 2016년 12월에 시작된 이 오픈 소스 자연어 처리 시스템 프로젝트는 전 세계적으로 수백 명이 넘는 학계 및 업계 전문가가 참여하고 있으며, 약 20명으로 구성된 시스트란 R&D 연구원이 해당 플랫폼 개발 및 유저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이와 같은 시스트란의 활동을 통해 완성도를 높여가는 신경망 기술과 이에 대한 시장의 긍정적 반응은 관련 기술 개발 전망에서 중요한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 MS 등을 포함한 글로벌 기업들이 비슷한 솔루션 개발에 몰두하고 있음에도 시스트란은 여전히 관련 분야 선구자로써 과학계의 인정을 받고 있으며 다음 단계의 기술 발전을 위한 박차를 가하고 있다.

시스트란은 관련 분야에서 이룩한 기술 향상 능력을 자동 번역을 넘어 의미분석, 멀티미티어 문서 처리, 언어 습득 등 새로운 가능성을 발굴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며 인공지능 관련 역량확보를 위해 전문 연구인력 채용 등 R&D 부문 확장을 지속하고 있다


시스트란 최고기술책임자(GCTO) 장 세너럴트 (Jean Senellart)는 “OpenNMT는 학술 연구와 산업 요구사항의 교차점에 있는 오픈 소스 컨텍스트라고 생각하며 이러한 인식을 통해 연구원, 엔지니어, 사용자 등이 참여한 이 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향상시켜 나가겠다” 고 말하며 “오픈 소스 프로젝트가 지지를 얻기 위해서는 지속적이 장기적인 약속이 필수적이라고 생각한다. 시스트란은 고객들이 혁신적인 최신기술을 통해 놀라운 잠재력의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