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어스토리지(www.purestorage.com/kr)가 아시아태평양 지역 14개 도시에서 ‘퓨어 라이브(Pure Live) 2017’을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퓨어 라이브 2017은 퓨어스토리지의 연례 컨퍼런스로, 한국에서는 7월 13일(목) 진행될 예정이다.


본 행사는 기존 인프라의 제약을 뛰어넘어 데이터 솔루션을 진화시키고자 하는 기업들에게 최첨단 올플래시 솔루션과 다양한 산업군의 우수사례를 소개한다.


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해 혁신을 가속화하도록 지원하는 데이터의 가치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이 점점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효율성 제고 및 비용 절감 효과를 가져다 주는 올플래시 어레이는 아태지역에서 고속 성장하고 있다. IDC에 따르면, 올플래시 어레이는 2021년까지 해마다 약 15.1%씩 성장해 약 100억달러 규모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런 변화를 선도하고 있는 퓨어스토리지는 이번 퓨어 라이브 2017을 통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및 클라우드 기반 이니셔티브를 위한 기업들의 차세대 애플리케이션 실행 및 운영 방법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또한, 본 컨퍼런스에서 퓨어스토리지는 클라우드 시대를 위해 설계된 업계에서 가장 완전한 데이터 플랫폼에 대한 비전을 발표한다.


퓨어스토리지코리아 배성호 지사장은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및 클라우드에 기반한 디지털 비즈니스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기업들은 성공적인 디지털 전환을 통해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점차 복잡해지는 워크로드 및 애플리케이션에 걸쳐 데이터의 속도, 민첩성 및 인텔리전스를 지원할 수 있는 플랫폼을 요구하고 있다”라며, “특히, 빅데이터 영역의 발전이 두드러지는 국내 시장에선 데이터를 보다 효율적으로 관리 및 활용하도록 하는 스토리지 플랫폼이 매우 중요하다. 이에 도입 초기부터 기업들의 데이터 활용 여정을 효과적으로 이끌어 줄 수 있는 인프라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아태지역에서 개최된 퓨어 라이브 행사는 2,000여명의 고객 및 500여개 파트너사의 참여를 이끌어내며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올해 행사에서는 아태지역의 각 개최 도시에서 퓨어스토리지 스콧 디첸(Scott Dietzen) CEO 및 마이클 콘웰(Michael Cornwell) 퓨어스토리지 아태 및 일본 지역 CTO 등 퓨어스토리지 임원들의 기조연설을 통해 업계 최고의 데이터 관리를 갖춘 최신 전략적 인프라와 클라우드 기반 분석에 대해 알아보고 이런 기술들이 어떻게 기업들의 변혁을 지원할 수 있는지 소개한다. 또한, 본 컨퍼런스의 참석자들은 퓨어스토리지가 제공하는 업계 최초의 다양한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미리 확인하고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다.


‘퓨어 라이브 서울(Pure Live Seoul) 2017’ 행사에서는 맷 킥스밀러(Matt Kixmoeller) 퓨어스토리지 제품 총괄 부사장이 미래를 위한 NVMe와 최신 기술 업데이트 및 플래시블레이드의 새로운 기술 솔루션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하며, 국내 최고의 하이테크놀로지 인더스트리 고객이 직접 더 민첩하고 유능한 미래형 데이터 센터 구축을 위한 플래시 스토리지 도입 전략에 대해 고객 기조연설을 맡을 예정이다.


‘퓨어 라이브 서울 2017(www.purestorage.com/kr/company/events/purelive-seoul.html)’은 오는 7월 13일(목)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 서울 파르나스 2층 오키드 룸(Orchid Room)에서 진행된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