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우저-다프니 티엔 부사장-1.jpg


마우저 일렉트로닉스(Mouser.com, 이하 마우저)는 1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2016년 세계 매출은 10억 달러, 한국 매출은 30% 이상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2016년과 2017년 1분기 모두 전년도 동기 대비 매출이 30% 이상 증가했다고 덧붙였다.


마우저의 다프니 티엔(Daphne Tien) APAC 마케팅 및 사업 개발 부문 부사장은 “10년이 채 안 된 짧은 기간에 글로벌 회사로 성장해서 기쁘다. 특히 한국에서의 사업이 호조를 나타내고 있어 감사하다”며 “설계자들이 필요로 하는 최신의 성능을 갖춘 제품을 비롯해 개발 키트, 레퍼런스 디자인을 즉각적으로 구매할 수 있는 등, 마우저는 이러한 모든 요소를 제공하는 것이 성장의 키워드”라고 강조했다.


이어 다프니 티엔 부사장은 “4차 산업혁명, 커넥티드 카, 스마트 홈, 웨어러블, 원격 검침, 의료 진단 등 사물인터넷이 실제 활용되는 사례가 증가하는 등 새로운 시대를 위한 새로운 설계 방식이 도입되고 있다”며 “3D 프린터와 크라우드 소싱을 통한 전문 지식을 활용해 시제품을 생산하고 이를 실제 사업으로 발전시키는 사례가 생겨나면서 제조사들도 활력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마우저-170518-전경3-.jpg


마우저는 물류창고와 웹사이트 등 인프라 개선에 대규모로 투자하면서 사업 성장을 지원해 왔다. 온라인에서 새로운 물류창고의 재고를 확인할 수 있으며 물류창고를 추가 확장한다는 방침이다.


티엔 부사장은 “우리는 웹사이트를 사용자가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상세 검색 방식을 통해 일반 제품명, 부품 번호, 상호 참조, 특징, 그림 등 다양한 검색 방법을 도입했다”고 말했다.


한편, 마우저 일렉트로닉스는 세계적인 투자자 워렌 버핏이 소유한 버크셔 해서웨이의 계열사로 170개 국가에서 고객 55만 명 이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미국 텍사스 주 댈러스 남부에 70,000m2규모의 최첨단 물류 센터를 운영 중이다. 마우저 일렉트로닉스의 웹사이트인 Mouser.com을 통해 600곳 이상에서 공급되는 최신 제품 4백 만개 이상을 유통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