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타시스 컨티뉴어스 빌드 3D 데몬스트레이터.jpg


스트라타시스가 소규모 및 연속 생산을 위한 혁신적인 적층 제조 기술인 ‘컨티뉴어스 빌드 3D 데몬스트레이터(the Stratasys Continuous Build 3D Demonstrator)’를 발표했다.


새로운 플랫폼은 모듈 유닛으로 구성되며 중앙의 클라우드 기반 아키텍처로 구동되고 동시에 작동하는 다수의 3D 프린트 셀을 바탕으로 최소한의 운영자 개입으로도 연속적으로 파트를 생산하도록 고안되었으며 자동으로 완성된 파트를 배출하고 새로운 파트 제작을 시작한다.


개별 3D 프린트 셀은 각기 다른 출력 작업을 수행해 대량 맞춤 생산이 가능하며 확장 가능한 플랫폼에 자유롭게 셀을 추가하여 시장 수요에 대응하여 생산량을 늘릴 수 있다.


나아가 자동 대기열(queue) 관리, 부하 분산과 아키텍처 중복 기능으로 출력작업이 자동으로 가용 프린트 셀에 전송되어 처리량을 극대화할 수 있다. 만약 프린트 셀 하나에서 오류가 발생할 경우, 해당 작업은 다음 가용 셀에 자동으로 전송된다.


스트라타시스의 공동 설립자이자 최고혁신책임자인 스콧 크럼프 (Scott Crump)는 “스트라타시스 컨티뉴어스 빌드 3D 데몬스트레이터는 적층 제조를 보다 경쟁력 있는 대량 생산 솔루션으로 구현하고자 하는 스트라타시스의 장기적인 비전을 보여주는 의미 있는 이정표”라며 “뛰어난 FDM의 출력 품질과 GrabCAD 컨트롤 및 모니터링, 그리고 새로운 멀티-셀 방식의 유연한 아키텍처가 결합된 혁신적인 제조 플랫폼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