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오버워치 월드컵3.jpg


블리자드 엔터테인먼트(www.blizzard.com)는 국가 대항 이스포츠 대회인 ‘2017 오버워치 월드컵’의 국가대표팀 선수를 선발할 국가대표 위원회를 공식 발표했다.


국가대표 위원회는 ‘THE MARINE’ 김정민 해설, ‘RUNNER’ 윤대훈 러너웨이 주장 겸 감독, ‘YONGBONGTANG(용봉탕)’ 황규형 해설(이상 가나다순)이  최종 결정되었다.


2017 오버워치 월드컵 국가대표 위원회 선발은 분석가, 코치, 오버워치 이스포츠 커뮤니티 권위자 등 여러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10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지난 4월 28일(금)부터 5월 5일(금)까지 플레이어들의 온라인 투표로 진행되었으며 가장 많은 투표를 받은 3명이 최종 선발되었다.


선발된 국가대표 위원회는 블리즈컨 결승을 포함한 모든 오버워치 월드컵 경기에서 선수들 간의 시너지, 영웅 선택의 폭, 그리고 과거 경기 활약 등을 고려해 팀을 선발하는 역할을 담당하게 된다.


이와 함께 2017 오버워치 월드컵 오프라인 예선의 조편성과 예선 장소도 공개되었다. 각 나라 상위 100명의 플레이어가 보유한 경쟁전 실력 평점의 평균값을 통해 선정된 32개의 팀은 4개팀이 한 조가 되어 중국 상하이, 오스트레일리아 시드니, 폴란드 카토비체, 그리고 미국 버뱅크 중 한 곳에서 경합을 펼치게 된다.


대한민국은 E그룹에 네덜란드, 폴란드, 오스트리아와 함께 편성되었으며 폴란드 카토비체에서 올 여름 예선을 펼치게 된다. 각 그룹의 1위팀은 2017 블리즈컨에서 진행되는 2017 오버워치 월드컵 본선 진출 자격을 획득하게 된다.


한편, 블리자드는 오버워치의 기간 한정 이벤트 ‘옴닉의 반란’과 관련된 다양한 기록들을 담은 인포그래픽 자료를 공개했다.


지난 4월 12일부터 5월 2일까지 진행된 ‘옴닉의 반란’은 1억 4천만 회 이상의 난투 진행, 총 85억개 이상의 널 섹터 옴닉 개체 파괴 그리고 총 8억개 이상의 옴닉의 반란 전리품 상자 획득했다.


전세계 오버워치 플레이어들은 총 815,548,819개의 옴닉의 반란 전리품 상자를 획득하였으며 블랙워치 겐지, 블랙워치 맥크리, 의무관 치글러(메르시), 그리고 부관 빌헬름(라인하르트) 스킨을 크레딧으로 가장 많이 구매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