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마이코리아(대표 손부한, www.akamai.co.kr)가 디지털 성능 관리 분야의 선도 기업 ‘소아스타(SOASTA)’를 인수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인수로 아카마이는 웹사이트∙애플리케이션 최적화 전략이 비즈니스에 끼치는 영향에 대한 가시성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아카마이의 소아스타 인수는 올해 2분기 초 마무리될 예정이다. 소아스타는 비상장기업으로 미국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 본사를 두고 있다.


아카마이는 이번 인수로 자사 웹 성능 향상 솔루션 포트폴리오에 몇 가지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아카마이 고객은 소아스타 솔루션을 통해 사용자가 실제로 애플리케이션을 어떻게 사용하고 있고 이런 경험이 사용자 행동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보다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가장 효과적인 성능 최적화 전략을 우선 실행함으로써 긍정적인 비즈니스 결과를 도출할 수 있다. 또한 최적화를 실행하기 전에 먼저 테스트하고 최적화를 운영 네트워크에서 실행하자마자 즉각적으로 비즈니스 효과를 측정할 수 있다.


온라인 비즈니스에서 웹사이트∙애플리케이션 성능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일은 매우 어렵다. 애플리케이션 로직은 브라우저, 네이티브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 프론트 엔드(front-end)로 이동하고 있는데, 기존 애플리케이션 성능 관리 솔루션은 실제 사용자 경험이 아닌 IT 인프라 성능을 주로 모니터링하기 때문에 효과성이 떨어진다. 써드파티 서비스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고 이와 관련된 투자가 증가하면서 상황은 더욱 복잡해졌다. 소아스타는 기술 및 비즈니스 측면에서 성능을 측정, 테스트, 분석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을 통해 이런 어려움을 해결해줄 수 있다.


애쉬 쿨카니(Ash Kulkarni) 아카마이 웹 성능 사업부 수석 부사장 겸 총괄 책임자는 “아카마이는 오랫동안 웹∙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성능을 최적화하는 우수한 기술과 솔루션을 제공해 왔다”며 “소아스타 기술이 추가되면서 웹 성능 전략이 비즈니스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 최적화, 검증하는 새로운 방법을 고객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톰 루니보스(Tom Lounibos) 소아스타 공동 창업자 겸 CEO는 “온라인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웹·모바일 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 최적화도 중요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최적화 전략의 결과를 제대로 이해하는 것 역시 중요하다”며 “소아스타 고객 대부분은 이미 아카마이 고객인데 이번 인수를 통해 사이트 최적화를 테스트하고 사이트 성능이 비즈니스에 끼치는 영향을 측정하는 새로운 대안을 고객에게 제시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