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게임이 VR기반의 게임에 이어 헬스케어 분야에도 진출한다.


26일 엠게임(대표 권이형)은 모바일 플랫폼 기업 옴니텔(대표 김경선)과 제3자배정 유상증자 참여와 자사주 매각 등 전략적 투자를 통해 VR(가상현실) 공동사업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양사는 향후 옴니텔의 자회사이자 헬스케어 전문 기업인 옴니씨앤에스에서 진행 중인 스마트 헬스케어 사업에 엠게임의 VR(가상현실) 기술 및 콘텐츠 지원한다.


또 누적다운로드 1,400만을 기록한 옴니텔의 모바일 DMB 방송 어플리케이션의 유저풀과 인프라를 활용하는 등 시너지를 창출하고 경영권 강화를 도모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엠게임은 23일 옴니텔의 제3자배정 유상증자에 참여해 발행가액 3,046원의 주식 656,599주(약 20억원 규모)를 취득하기로 결정하고, 26일 이사회결의를 통해 사업제휴 및 공동사업 추진을 위해 11억 9천만원 규모의 자사주 227,548주를 옴니텔에 매각한다고 공시했다.


엠게임 권이형 대표이사는 “미래 먹거리가 될 VR 분야에서 게임 다음으로 헬스케어 분야가 큰 시장으로 성장 중”이라며 “양사간 투자로 경영권 강화는 물론 사업분야에서도 윈윈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옴니텔은 국내 모바일 벤처 1세대 업체로 모바일 서비스 콘텐츠를 비롯해 DMB, 모바일쿠폰 등을 주력사업으로 하는 모바일 플랫폼 업체이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