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커봇 이노베이션 센터-.jpg


스트라타시스는 홍콩 폴리테크닉 대학교(Polytechnic University)에 아시아 태평양 지역 최초의 ‘메이커봇 이노베이션 센터’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메이커봇 이노베이션 센터(MakerBot Innovation Center)’는 홍콩 폴리테크닉 대학 내의 3D 프린팅 교육 및 연구 시설 내에 설립되어 학생은 물론 교수진과 교직원들이 3D 프린팅과 기업가 정신, 혁신을 경험하고 더 나은 협업 환경을 조성하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홍콩 폴리테크닉 대학의 엔지니어링학부 학장인 만(H.C.Man) 교수는 “메이커봇 이노베이션 센터의 도입은 학생들의 커리큘럼에 디지털 디자인과 3D 프린팅을 통합함으로써 더 나은 학습 경험은 물론 미래의 직업을 위한 대비를 할 수 있도록 한다”며 "메이커봇 이노베이션 센터는 3D 프린팅에 대한 보다 폭넓은 접근성을 제공할 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창의성을 촉진하고자 하는 우리 대학의 사명과도 부합한다”고 말했다.


메이커봇 이노베이션 센터는 대학 및 기업 조직에서 더욱 빠르게 혁신을 이루고 더 나은 협업과 효율을 통해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고안된 대규모 3D 프린팅 시설이다. 다수의 메이커봇 3D 프린터가 집약적으로 설치된 확장 가능한 3D 프린팅 허브로서 3D 프린팅 자원 및 지식을 하나의 센터에 집중하여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전 세계 경제 상황 및 고용 시장이 급변하면서 3D 프린팅은 기업이 원하는 21세기형 인재를 위한 유용한 도구로서 각광받고 있다. 일례로 STEAM 능력, 협업, 문제 해결 능력은 물론 실생활에 지식을 적용하는 방법 또한 3D 프린팅 교육을 통해 가르칠 수 있다. 3D 프린팅은 모든 수준의 학생들로 하여금 명확하고 가시적인 방식으로 실생활의 난제에 해결할 수 있도록 돕고 있으며, 메이커봇은 이를 통해 학생들이 미래의 직업을 찾아나가는데 필요한 기술을 마스터할 수 있도록 기여하고 있다.


메이커봇 아태지역을 총괄하고 있는 쉬리 사(Shiry Saar) 본부장은 “시행착오를 통한 경험, 여러 학과목에 걸친 협업, 콘셉트를 실제 제품으로 발전시키는 능력 등 오늘날 기업이 필요로 하는 기술을 습득하는 데 큰 기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