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텍스 2016 프레스 컨퍼런스-.jpg


아시아 최대 글로벌 ICT 박람회 컴퓨텍스 타이베이(COMPUTEX TAIPEI, 이하 컴퓨텍스)가 5월 31일 개막, 6월 4일까지 5일 동안 타이베이국제무역센터(TWTC), 타이베이난강전시센터, 타이베이국제회의센터(TICC)에서 개최된다.


올해 컴퓨텍스는 ‘인터넷 컴퓨팅 생태계 상에서의 파트너십 구축’이라는 새로운 지향점을 바탕으로 ▲IoT 애플리케이션 ▲혁신과 스타트업 ▲비즈니스 솔루션 ▲게이밍 등 네 개의 주요 테마를 주제로 개최되며, 삼성전자, 에이서, ABB, 에이수스, HTC,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MSI, 지멘스, 아우디, 메르세데스벤츠 등 주요 글로벌 기업을 비롯하여 전세계 30개 국가로부터 1,602개 기업이 대거 참가, 5,009여개의 전시 부스가 마련되며 기술 트렌드의 새로운 흐름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로 36년째를 맞이하는 컴퓨텍스는 특히 올해, ‘하드웨어 구매 플랫폼’이라는 전통적인 이미지를 깨고, 사물인터넷(IoT) 및 혁신적인 스타트업 관련 글로벌 트렌드를 조망할 수 있는 ‘새로운’ 컴퓨텍스로 탈바꿈한다. 이를 위해 컴퓨텍스 2016은 비즈니스 매치메이킹이 가능하고, 트렌드를 분석하며, 경험을 공유함과 동시에 다양한 ICT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종합 플랫폼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이번 컴퓨텍스 2016은 전세계 바이어 및 전시업체를 초청하는데도 유례없는 성과를 거두었다. 5월 28일 현재, 200여개 이상의 시스템 인티그레이터, 글로벌 벤처캐피탈, 크라우드펀딩 포함 15,541명의 바이어들이 온라인 등록을 마쳐 지난 해 대비 3.8%의 증가세를 보였다. 이와 더불어, 전시 참여 기업은 지난 해 대비 36% 증가했으며, 컴퓨텍스에 처음 참가하는 기업 역시 전체 전시 참여 기업 중 23% 정도를 차지하고 있어, 전시 참가사들이 컴퓨텍스가 추구하는 새로운 변화에 대해 강한 동의와 지지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된다.


컴퓨텍스의 가치를 더하는 네 가지 신기술 트렌드 – 산업의 발전과 교류를 위한 플랫폼

컴퓨텍스 2016의 네 가지 테마 – IoT 애플리케이션, 혁신과 스타트업, 비즈니스 솔루션, 게이밍 – 는 발전하고 있는 최신 기술을 반영함과 동시에 전시 참가사 간의 국제적인 교류 및 협력을 강조한다. 이러한 목적으로 컴퓨텍스는 올해 새로운 테마관을 신설했다.

타이베이국제무역센터 전시장 3홀에서 마련되는 스타트업 특화관 이노벡스(InnoVEX)에서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한데 아우를 수 있도록 전시 및 데모, 포럼, 피치(pitch) 콘테스트, 매치메이킹, 네트워킹 파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전세계 22개국으로부터 217개의 스타트업이 참가하며, KOTRA가 주관하는 이노벡스 한국관에 10개 이상의 국내 스타트업이 참가한다.

전시장 1홀에 마련되는 IoT 애플리케이션 특화관 스마텍스(SmarTEX)는 스마트 매뉴팩처링(smart manufacturing), 보안, 스마트폼, 엔터테인먼트, 스마트 테크놀러지, 자동차 전장, 3D 프린팅 등에 적용되는 주요 IoT 애플리케이션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한 플랫폼으로 제공된다. 이 밖에도 테크 기업들에게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 창출을 위한 가이드를 제공하는 비즈니스 솔루션 및 게이밍 관련 전시관도 선보인다.


기술 트렌드 조명을 위한 COMPUTEX CPX 컨퍼런스와 InnoVEX 포럼 개최

차세대 기술을 엿볼 수 있는 행사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는 COMPUTEX CPX 컨퍼런스는 5월 31일, 전세계 주요 모바일 프로세서 공급사인 ARM의 사이먼 시거스(Simon Segars) CEO와 6월 1일, 밀라노 엑스포 2015의 혁신 디자이너이자 가장 영향력 있는 3대 미래학자 중 한 명인 비토 디 바리(Vito Di Bari)의 기조 연설로 포문을 연다.

이번 CPX 컨퍼런스에는 퀄컴 테크놀로지스(Qualcomm Technologies)의 라훌 파텔(Rahul Patel) 커넥티비티 부문 총괄 매니저 겸 수석 부사장, ABB 로보틱스 스티브 와이어트(Steve Wyatt) 부회장, 지멘스(Siemens) 타이완의 에르달 엘버(Erdal Elver) CEO 등이 주요 연사로 참석하며, IoT와 스마트 매뉴팩처링 트렌드에 초점을 둔 “글로벌 기술 생태계를 구축하는 IoT와 스마트 혁신”이 주요 토픽이다.

이와 함께 이노벡스에는 센터 스테이지와 Pi 스테이지가 마련되어 스타트업 관련 다양한 포럼과 연설이 진행되며, 세계적으로 저명한 인큐베이터, 투자사 및 기술 연구소가 참여하여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환경에 대한 조망과 함께 스타트업들이 성공에 이를 수 있는 방법을 분석한다.


컴퓨텍스 2016 프레스 컨퍼런스-1.jpg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 창출을 위한 혁신적인 행사 마련

컴퓨텍스 2016은 참가사들이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모색하는 한편, 산업 전체를 발전시키는데기여할 수 있도록 풍성한 이벤트를 마련하여, 지금까지의 컴퓨텍스 대비 다양한 차별성을 갖추었다.

주요 행사로는 뛰어난 품질의 디자인을 선보인 ICT 제품에 수여하는 COMPUTEX d&i 어워드, 스타트업을 위한 데모, 미화 3만 달러 상금의 프로젝트 피칭과 더불어 컴퓨텍스에서 최초로 선보이며 채팅 플랫폼 트위치(Twitch)를 통해 전세계로 생중계되는 HWBOT 오버클럭킹 월드 투어 2016도 진행된다.


COMPUTEX d&i 어워드 – 상상을 넘어서는 제품들

올해로 9회째를 맞이하는 COMPUTEX d&i 어워드 개막식(5월 31일)에는 차이잉원(Ing Wen Tsai) 신임 대만 총통이 참석하여 금상 수상자를 직접 발표한다. 올해에는 108개 테크 기업들로부터 253개의 제품이 출품되었으며, 46개 기업의 87개 제품이 수상작으로 선정될 예정이다.

또한 빠르게 성장하는 스타트업 트렌드에 발맞추어 올해부터 신설된 ‘COMPUTEX d&i 라이징 스타상’ 역시 차이잉원 총통이 발표한다. 수상기업은 세계 무대에서 주요 기업들의 제품과 함께 나란히 소개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월터 예(Walter Yeh) TAITRA 부사장은 “컴퓨텍스 2016은 전면적으로 새로워진 전시 기획과 최첨단 산업에 대한 인사이트 제공, 다양한 이벤트 및 프로그램과 더불어 보다 진일보한 ICT 박람회로 혁신적인 탈바꿈을 했다. 이러한 노력들은 결국 기술 산업 발전에 있어 기폭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컴퓨텍스 2016은 규모적인 측면에서 성장했을 뿐만 아니라, 통합 플랫폼 및 글로벌 기술 생태계 구축을 위해 한 획을 그었다는데 그 의미가 크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컴퓨텍스 2016은 5월 31일부터 6월 4일까지 개최되며, 스타트업 특화관 이노벡스는 5월 31일부터 6월 2일까지 3일간 진행된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 웹사이트(www.computextaipei.com.tw)및 한국어 웹사이트(http://www.computextaipei.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