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버설로봇-4-.jpg


 글로벌 협업로봇시장을 이끌고 있는 덴마크 기업인 유니버설로봇(Universal Robots)은 19일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한국오피스 설립’을 통해 본격적으로 국내 진출을 선언했다.


새롭게 설립되는 한국오피스(www.universal-robots.com/ko/)는 유니버설로봇의 6번째 글로벌 오피스로, 국내 중소 제조업체 중심으로 늘어나고 있는 판매량에 따라 사후서비스(AS)와 기술지원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함이라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유니버설로봇-1-.jpg


쉐민 갓프레슨(Shermine Gotfredsen) 유니버설로봇의 APAC 지사장은 “한국시장은 유니버설로봇이 주력하고 있는 주요 시장 중 하나로 한국 고객들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오피스 설립을 계획했다.”며, “이를 통해 우수한 안전성과 뛰어난 유연성을 자랑하는 유니버설로봇의 협업로봇이 제조업 분야뿐만 아니라, 더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소개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오피스를 통해 기술지원과 AS가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는 산업용 로봇의 특성에 맞춰 국내에서 보다 신속하게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유니버설로봇 한국오피스는 최근 에스아이에스(SIS Corporation)을 공식대리점으로 추가했다. 에스아이에스는 2004년 설립돼 레이저 가공, 검사 시스템 등 공장 자동화 설비를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기업이다. 이를 통해 국내 고객들의 지원을 확대하면서도 한국 제조업체들의 목소리를 적극적으로 청취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국내의 공식대리점은 에스아이에스를 포함해 총 4곳으로, 기존 3곳의 대리점은 반도체 제조설비전문업체인 비전 세미콘(Visionsemicon), 진공이송로봇 전문업체인 티이에스(TES), 자동차 시험설비 장비 제작업체인 에이앤지 테크놀로지(A&G Technology)이다.


유니버설로봇-3-.jpg


쉐민 갓프레슨 APAC 지사장은 “협업로봇은 사람들의 일자리를 빼앗는 위협적인 존재가 아닌 사람과 함께 일하며 더 큰 시너지 효과를 불러일으키는 조력자”라고 언급하며, “사람들이 하기에는 위험한 일이나 단조롭고 반복적인 일을 협업로봇이 대신 함으로써, 기존의 직원들은 더욱 창의적인 업무를 담당하게 되고 결과적으로 생산량의 향상과 효율적인 업무 배치가 가능하게 된다”고 유니버설로봇이 정의하는 협업의 의미를 강조했다.


한편 유니버설로봇은 최근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발표한 협업로봇 안전 규격인 ISO/TS 15066의 가이드라인을 준수하는 뛰어난 안전 시스템을 갖추고 있으며, 좁은 공간에서도 자유롭게 움직이는 유연함과 쉬운 프로그래밍, 빠른 투자자금 회수를 특징으로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한편, 유니버설로봇(UNIVERSAL ROBOTS)은 사용자 친화적이고 유연성에 초점을 맞춘 협업로봇(Collaborative robots)을 제조하는 기업으로 2005년 모두가 사용할 수 있는 로봇 제작을 목표로 설립되어 2008년에 산업용 로봇 시장에 첫 선을 보였다.

유니버설로봇은 제조 업계의 단순하고 반복적인 공정을 간단히 자동화하고 보다 효율적으로 만드는 로봇 암을 전 세계 50여개국에 판매하고 있으며, 모든 개발 및 생산은 덴마크의 오덴세 공장에서 이루어지고 있다. 미국, 스페인, 독일, 싱가포르, 체코, 인도 그리고 중국에 지사를 보유한 유니버설로봇은 전세계적으로 200명이 넘는 직원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