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텍스 2016 TAITRA 부사장_.jpg


아시아 최대 글로벌 ICT 박람회인 컴퓨텍스 타이베이(COMPUTEX TAIPEI, 이하 컴퓨텍스)가 4월 27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올해 컴퓨텍스는 사물인터넷(IoT), 혁신적 스타트업, 비즈니스 솔루션 및 게이밍이라는 4개의 주제 아래 3개의 테마관을 신설, 다양한 기술과 솔루션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혁신의 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로 36년째를 맞은 컴퓨텍스 2016은 오는 5월 31일부터 6월 4일까지 타이베이국제무역센터(TWTC), 타이베이난강전시센터, 타이베이국제회의센터(TICC)에서 개최되며, ‘인터넷 컴퓨팅 생태계 상에서의 파트너십 구축’에 지향점을 두고 있다.


컴퓨텍스 2016에는 전세계 28개 국가 1,600여개 이상의 기업이 참여, 5,000여개의 부스가 전시될 예정이다.


컴퓨텍스 주관사 TAITRA(Taiwan External Trade Development Council, 대만무역센터) 월터 예(Walter Yeh) 부사장은 이날 행사에서 3개의 신설 테마관을 소개하고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