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다헵 오라클 수석 부사장1_.jpg


스티브 다헵(Steve Daheb) 오라클 수석 부사장은 19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진행된 오라클 클라우드월드 서울 개최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클라우드로 인해 비즈니스가 근본적으로 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스티브 다헵 오라클 수석 부사장은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 접속하는 것과 같이, 기존과는 다른 방식으로 일을 하고,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오늘날”이라며 “이러한 바탕에는 클라우드가 있다”고 설명했다.


다헵 부사장은 “오라클은 SaaS(Soft as a Service), PaaS(Platform as a Service),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 등을 비롯해 클라우드 서비스 전반을 포괄하는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으며, 이들이 유기적으로 연동되어 업무 효율을 높일 수 있다”말했다.


오라클 클라우드월드 간담회3_.jpg


이어 그는 구축형(On-Premise) 환경에서는 726단계의 과정을, 오라클 클라우드에서는 37단계로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비용적인 측면에서도 60%에 달하는 경비 절감 효과가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