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비디아 GTC 2016_.jpg


엔비디아(www.nvidia.co.kr)는 오는 4월 4일부터 7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에 위치한 맥에너리(McEnery) 컨벤션 센터에서 세계 최대의 GPU 개발자 컨퍼런스 ‘GTC 2016’을 개최한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에는 인공 지능을 비롯한 딥 러닝, 가상현실, 자율주행 자동차 등 최근 첨단 기술 분야에서 혁신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GPU 기반 컴퓨팅을 대대적으로 선보이기 위해 GTC 2016을 역대 최대 규모로 준비하고 있다.


GTC 2016(www.gputechconf.com)은 GPU 기술의 현황 및 발전 방향에 대한 보다 깊은 통찰력을 얻을 수 있는 관련 분야 최고 권위자들의 연설 및 강연을 비롯해 다양한 학술 세션, 핸즈온(Hands-On) 실습 등으로 구성된다.


특히 엔비디아의 젠슨 황(Jen Hsun Huang) CEO와 함께 인공지능 분야의 세계적인 권위자인 길 프랫(Gill Pratt) 토요타 인공지능 연구소 CEO가 기조 연설자로 나설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길 프랫 CEO는 미국 국방고등연구계획국에서 재난대응 로봇 개발대회를 이끈 휴머노이드의 대가이며, 지난해 토요타로 이적해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이끌고 있다. 토요타는 그의 영입과 함께 향후 5 년 동안 인공지능에 10억 달러(한화 약 1조 2000억 원)를 투자할 것을 발표한 바 있다.
 

인공지능 전문가인 길 프랫 CEO가 토요타에 합류하게 된 배경에는 최근 전세계 자동차 산업에서 인공지능 개발 경쟁을 촉발하고 있는 딥 러닝 기반의 자율주행 기술이 자리잡고 있다. 그리고 병렬 연산에 특화된 고성능 GPU는 이러한 초인적인 능력을 갖춘 새로운 세대의 컴퓨터 시스템을 구현하는데 있어 핵심 요소로 평가 받는다.
 

엔비디아는 인공지능, 자율주행, 가상현실을 비롯해 로봇공학, 슈퍼컴퓨터, 그래픽 디자인, 엔터테인먼트 등 GPU 컴퓨팅이 영향을 미치는 다양한 산업을 광범위하게 다룬 500개 이상의 세션을 GTC 2016에서 선보인다.
 

약 45개에 달하는 딥 러닝 & 인공지능 세션은 영상 분류, 비디오 분석, 음성 인식, 자연어 처리를 위한 GPU 기술 기반의 최첨단의 연구에 초점을 맞추고 있으며, 자율주행 자동차 세션에서는 비주얼 컴퓨팅에서부터 자동차 설계, 엔지니어링, 시뮬레이션까지 자동차 산업 전반에 혁신을 가져오는 GPU의 놀라운 성능을 소개한다.


이 밖에도 가상 현실 세션에서는 게임 및 전문 응용프로그램 개발자, VR 헤드셋 제조사 및 일반 사용자를 모두 아우르는 20 개 이상의 VR 관련 세션을 선택해 관람할 수 있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