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토마 HT210, HT210V.jpg

옵토마(http://korea.optoma.com)가 다비(Darbee) 프로세싱 박스를 내장해 보다 깨끗하고 선명한 이미지 구현이 가능한 고화질 풀 HD 3D 홈시어터 프로젝터 ‘HT210’, ‘HT210V’를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하는 ‘HT210’, ‘HT210V’는 옵토마 최초로 영상의 화질을 전문적으로 개선시키는 다비 비주얼 프레젠스(Darbee Visual Presence) 기술을 접목해 비디오 이미지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컬러와 명암을 개선시켜주는 점이 특징이다.


총 세 가지 모드로 구성되어 블루레이 비디오와 같은 HD 영상에는 HIDEF, 게임의 경우에는 GAMING, 저해상도의 SD 영상의 경우에는 FULL POP 모드로 선택하여 사용할 수 있으며 보다 명확하고 현실적인 영상 구현이 가능하다.


특히, ‘HT210’은 ‘RGBRGB 6분할 칼라휠’을 탑재해 국제 HDTV사의 색역 표준인 REC. 709에 부합하는 제품으로 순수한 원색과 자연스러운 칼라 톤, 풀 HD의 섬세한 세부를 구현해 사용자가 별도로 조정할 필요 없이 영화감독이 추구하는 색감을 표현한다.


두 제품 모두 텍사스인스트루먼트(Texas Instruments, 이하 TI)사의 0.65인치 1080p DMD 칩을 탑재하고, 45000:1의 높은 명암비를 구현하는 새로운 ‘6분할 칼라휠’ 기술을 지원해 더욱 향상된 밝기와 색상으로 주변 조명을 켠 상태에서도 풍부한 색감과 선명한 영상을 감상 수 있다. 재생 용도에 맞게 영상 속 물체의 명암, 색채를 최적화시키는 ‘생동’ 디스플레이 모드 기능, 화면 명도에 따라 빠르게 명암을 조절하고 전력을 30%까지 절감시켜주는 ‘다이나믹 블랙(Dynamic Black)’ 기술로 가정 내에서도 고해상도 사진, 블루레이 급 영상, 고화질 게임 등을 한층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HT210’, ‘HT210V’는 스마트폰으로 디지털 TV와 모니터 등의 대형 디스플레이와 연결해 영상과 콘텐츠를 재생 할 수 있는 MHL(Mobile High-Definition Link) 케이블 지원으로 스마트폰의 영상을 HD급 수준으로 감상할 수 있으며, 10W 스피커를 내장해 별도의 오디오 시스템 없이 홈시어터의 실감 나는 사운드를 경험할 수 있다.


또한, 4코너 조정기능으로 4코너의 왜곡되거나 찌그러진 부분을 반듯한 직사각형 형태로 보정하며, 에코 모드로 사용 시 램프의 수명을 8000시간까지 연장시켜 경제적이다. 3D 입체 영상 전송을 지원하는 HDMI 1.4a 포트 탑재 및 RF VESA 표준 포트를 제공해 3D 영상 및 이미지 구현에도 적합하며, USB(5V-out) 인터페이스를 적용해 휴대용 기기도 충전할 수 있다.


옵토마∙누포스의 일라이 장(Eli Chang) 이사는 “이번에 출시하는 고화질 풀 HD 3D 홈시어터 프로젝터 ‘HT210’, ‘HT210V’는 옵토마 최초로 다비 비주얼 프레젠스 기술을 접목해 깨끗하고 선명한 대형 화면을 구현할 수 있는 제품으로 설치가 쉽고 사용법이 편리하기 때문에 가정에서 편안하게 고해상도의 영화, TV 프로그램 및 게임을 즐길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출시한 ‘HT210’, ‘HT210V’의 권장 소비자가격은 각각 160만원, 175만원이며, 옵토마의 국내 공식 대리점 AV프라임과 하이탑을 통해 유통, 판매될 예정이다.


한편, 옵토마는 미국 라스베거스에서 열린 ‘국제 소비자 가전 전시회(CES 2016)’에서 DLP 기술을 이용해 보라색 색조 현상은 없으면서 정밀한 픽셀 배열(pixel alignment)이 적용된, 고화질의 단일 칩을 사용한 800만 화소 4K UHD LED 프로젝터를 최초로 선보였으며, 2016년도 하반기에 출시할 예정이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