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그오브레전드 올스타 2014-.jpg

 

지난 12일 프랑스 파리에서 성황리에 막을 내렸던 ‘리그오브레전드 올스타 2014(이하 올스타전)’의 국내 동시 접속자 수(N-Screen 기준, 케이블 제외)가 최고 75여 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번 동시 접속자 수(PCCU)는 한국 대표팀인 SK텔레콤 T1이 중국 대표팀 OMG를 상대한 결승전 때 기록한 것으로, 개최지인 프랑스 파리와 시차로 인해 시청자들이 늦은 시간에 결승전을 봐야 했다는 것을 감안해도, 미국프로야구 시청률을 능가서는 것이다.

 

이는 류현진(LA 다저스)이 등판했던 경기에서의 국내 동시 접속자 수치와 비견할 만 할 정도다. 지난 10월 미국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LA 다저스와 세인트루이스의 경기에서 등판했던 류현진의 경기는 네이버 스포츠 플랫폼에서만 최고 70여 만 명이 동시에 접속해 시청한 바 있다.

 

이전 기록은 지난 해 9월 전 세계 3200만 명이 SK텔레콤 T1의 우승을 지켜봤던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2013’의 약 40만 명으로, 1년 사이 국내 리그오브레전드 e스포츠에 대한 관심도와 SK텔레콤 T1 팀에 대한 인기는 2배 정도 증가한 것으로 볼 수 있다.

 

한편, 올스타전 다음 리그오브레전드의 세계대회인 ‘롤드컵 2014’는 한국e스포츠협회 전병헌 회장의 적극적인 유치 노력으로 한국에서 개최되며, 한국에서 개최되는 만큼 이번 올스타전보다 더 많은 동시 접속 시청자 숫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