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프로리그 2014시즌.png

 

스타크래프트2의 종족 최강자가 가려지는 한마당이 펼쳐진다.

 

KeSPA와 SPOTV GAMES는 SK텔레콤 스타크래프트2 프로리그 2014시즌 1라운드가 종료된 후 비시즌 기간을 맞이해 17, 18일 양일간 프로리그 2014시즌 종족 최강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지난 11일로 마감된 1라운드는 KT 롤스터의 우승으로 우승 보너스 포함 121점을 획득, 다른 팀들을 훌쩍 앞서고 있다. 이 번 종족 최강자전은 23일 2라운드가 열리기 전까지 비시즌 동안 프로리그 팬들을 위해 기획한 일종의 올스타전으로 저그, 프로토스, 테란의 스타크래프트2 세 종족의 최강자들을 KeSPA 홈페이지 팬투표를 통해 각 3인씩 선발하여 대회를 치른다.

 

최강자전 출전할 선수로 선출된 선수들은, 저그를 대표하는 김민철(SK텔레콤), 신노열(삼성), 강민수(삼성), 프로토스에는 원이삭(SK텔레콤), 김준호(CJ), 장현우(프라임), 그리고 테란은 이영호(KT), 전태양(KT), 조성주(진에어) 등이다.

 

각 종족을 대표하는 선수들은 랜덤 추첨을 통해 1~3세트를 고정 엔트리로 출전하게 되며, 1~3세트 승자는 4~5세트에 승자연전 방식으로 출전하게 된다. 또한 삼성 송병구, KT 고강민, PRIME 이정훈 선수가 객원 해설로 참여해 해당 선수가 속한 종족의 편파 중계를 진행하며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2014 프로리그 종족 최강자전은 17일 저녁 6시 30분부터 강남 넥슨 아레나에서 저그와 테란의 경기로 시작되고, 뒤이어 프로토스와 테란의 승부가 이어진다. 이 후 다음날인 18일 6시 30분부터 마지막 대결인 저그와 프로토스 간 대전이 SPOTV GAMES와 SPOTV2를 통해 현장 생중계된다.

 

피엔에프뉴스 / www.pnfnews.com

Share